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안상훈 "유전탐사 5천억 비판하며 13조원 현금살포 침묵"



국회/정당

    국민의힘 안상훈 "유전탐사 5천억 비판하며 13조원 현금살포 침묵"

    安, 조국‧이재명 동시 비판 "공공임대주택, 현금살포 대신 해야"

    국민의힘 안상훈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안상훈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상훈(초선‧비례대표) 의원은 17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동시에 비판했다. 조 대표가 동해 유전 탐사에 쓰일 돈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짓자고 하자, 민생지원금 25만원 소요 예산으로 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조 대표를 겨냥해 "임대주택을 늘려야 한다면 25만원 현금 살포할 돈으로 해야 하지 않겠냐"고 썼다. 지난 총선 과정에서 이 대표는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 원인 '민생 회복지원금'을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지원금 지급에 따라 필요할 것으로 추정되는 예산은 약 13조원이다.
     
    안 의원의 이러한 발언은 전날 조 대표가 경남 창원대에서 열린 당원과의 대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동해 석유·가스 탐사시추 계획을 언급하며 "동해에 시추공 5개를 박는 데 쓰는 5000억원을 거기에 쓸 것인지, 공공임대주택에 쓸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한 데에 따른 것이다.
     
    그는 "고품질의 공공임대주택을 늘려야 한다는 조국 대표의 주장에 동의한다. 다만, 이 문제를 왜 동해 시추 5000억원에 연결시켜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투자와 복지는 다른 차원임을 모르는 것이냐, 아니면 정책보단 정쟁이 급한 건가"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