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공원 걷는데 뒤돌아보니…" 흉기피습 피해자의 증언

    • 2024-06-13 15:30

    데이비드 자브너씨, 美라디오에 "무슨 일인지 몰랐는데 보니 팔에서 피 흘러"

    연합뉴스연합뉴스
    중국 북동부 도심 공원에서 지난 10일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으로 다친 미국인 피해자가 당시 아찔했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피해자 중 한명인 데이비드 자브너씨는 중국 지린시 한 병원에서 미국 아이오와주 공영라디오와 인터뷰를 통해 지린시 도심 베이산(北山) 공원 방문 도중 겪었던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증언했다.

    그는 "동료들과 아름다운 베이산 공원을 걷던 중 뒤돌아보니 한 남자가 나에게 칼을 휘두르는 것을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깨닫지 못했다"고 말했다.

    자브너씨는 "그러다가 어깨를 내려다보니 피를 흘리고 있었다"며 그제서야 자신이 흉기에 찔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어깨에서 15㎝가량 아래인 팔을 찔렸고 사건 발생 약 20분 후에 구급대원이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추이(崔·55)모씨는 일자리를 잃고 불운한 상태에서 자신 일행 중 1명과 부딪힌 데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자브너씨는 전했다.

    앞서 현지 경찰은 추이씨가 베이산 공원에서 길을 걷던 중 피해자 중 1명과 부딪히자 그를 쫓아가 일행까지 4명을 찔렀고 난동을 저지하려던 중국인 관광객 1명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우발적인 것"이라며 "중국에서 외국인을 상대로는 매우 드물게 일어나는 사건"이라고 설명했다고 BBC는 전했다.

    자브너씨는 아담 자브너 미국 아이오와주 하원의원의 형으로, 동생이 성명을 통해 형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면서 신원이 알려지게 됐다. 그를 포함한 미국인 피해자 4명은 모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아이오와주 코넬칼리지 소속 강사들로, 자매결연 학교인 중국 베이화대학과 진행 중인 단기 강사교환 프로그램 참여차 중국에 왔다가 변을 당했다.

    이 사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우발적인 사건임을 강조하면서 미중간 교류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진화에 부심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백악관과 국무부, 주중대사관 등이 잇따라 사건을 예의주시하면서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내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