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극우 정당에 손 내밀었다 쫓겨난 佛공화당 대표

    에리크 시오티 프랑스 공화당 대표. 연합뉴스에리크 시오티 프랑스 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프랑스 조기 총선을 앞두고 정통 우파 공화당 대표가 극우 국민연합(RN)에 연대의 손을 내밀었다가 당으로부터 축출됐다.
     
    12일(현지시각) 르몽드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공화당은 이날 오후 긴급 정치국 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극우와 연대를 결정한 에리크 시오티 당 대표를 제명하기로 했다.
     
    아니 주네바르 공화당 사무총장은 "시오티는 당헌과 노선을 위배했다"고 제명 이유를 설명한 뒤 "공화당은 독립적으로 프랑스 국민에게 후보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시 당 대표는 주네바르 사무총장과 유럽의회 선거를 이끈 프랑수아 자비에 벨라미 유럽의원이 맡는다.
     
    공화당은 최근 유럽의회 선거에서 단 6석(7.2%)를 얻어 5위에 그쳤다. 이후 시오티 대표는 TV 인터뷰를 통해 이번 조기총선에서 RN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프랑스 정통 보수 우파인 공화당이 극우 정당과 연대하겠다고 밝힌 것은 처음이어서 곧바로 당 안팎에서 논란이 빚어졌다.
     
    공화당 소속 제라르 라르셰 상원의장은 "시오티 대표가 정치위원회가 정한 정치 노선을 존중하지 않았기 때문에 상황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었다"면서 "한 명을 제외한 모든 상원의원과 대의원도 시오티 대표를 따르지 않기로 한 결정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제명을 통보받은 시오티 대표는 "오늘 개최된 회의는 당규를 명백히 어긴 채 진행됐다"며 "이번 회의에서 이뤄진 어떤 결정도 법적 효력을 갖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나는 당원들이 선출한 우리 정당의 대표이며 앞으로도 대표로 남을 것"이라며 불복 의사를 분명히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