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병력 부족 러시아, 男죄수 이어 女죄수도 징집?

    1년 최전방 복무에 사면, 최저임금 10배 제시
    지난해 가을 징집 착수, 아직 투입되지는 않아

    연합뉴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병력 부족에 시달리는 러시아가 여성 죄수까지 대거 석방해 전장에 동원하려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익명의 죄수 출신의 말을 인용해 군 징병관들이 상트페테르부르크 외곽 교도소에서 여성 죄수 여러 명을 징집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모집이 단일 사례인지, 시범 프로그램인지 아니면 대규모 계획의 일환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NYT는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해 가을부터 여성 재소자들을 모으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3개 지역의 교도소 전,현 수감자들에 따르면 군복을 입은 신병 모집책들이 지난해 가을 여성 교도소를 돌면서 여성 수감자들에게 입대를 제안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면과 함께 1년 동안 최전방에서 복무하는 대가로 러시아 최저임금의 10배인 한 달에 2천달러(275만원)의 임금을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입대하겠다고 자원한 여성 재소자들은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여전히 교도소에 복역 중이라고 전 재소자들이 전했다.
     
    러시아 정부가 여성 죄수들을 징집하고 나선 것은 러시아 국민들이 반발하는 강제동원령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NYT는 진단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 시작 이후 병력 부족을 겪자 자국 죄수들을 용병으로 뽑아 최전선에 투입해왔다.
     
    러시아와 전쟁을 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도 병력난에 시달리면서 수감자들을 전장에 동원하려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최근 군복무 조건 가석방 제도를 도입했으며 수감자 약 3천명이 군복무에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