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시, 보기]오해 끝낸 '언니들'…고현정→최화정 유튜브 전성시대



문화 일반

    [다시, 보기]오해 끝낸 '언니들'…고현정→최화정 유튜브 전성시대

    배우 겸 MC 최화정과 배우 고현정. 유튜브 영상 캡처배우 겸 MC 최화정과 배우 고현정. 유튜브 영상 캡처고현정과 최화정, 방송을 떠나 유튜브에 정착한 여자 배우들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고현정은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며 '드라마'가 아닌 '소통'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고현정의 발굴은 작곡가 겸 가수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서 이뤄졌다. 정재형과 친분으로 채널 영상 '요정식탁'에 출연했던 고현정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소문, 드라마 촬영 당시의 에피소드 등을 가감 없이 털어놓았고, 대중이 여기에 긍정적으로 반응한 것.

    해당 영상 조회수가 500만을 넘기면서 고현정의 일상을 좀 더 보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했고, 결국 고현정은 SNS에 이어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작품 외 방송 노출이 거의 없었던 고현정이었기에 뜨거운 환영이 이어졌다.

    고현정은 첫 영상에서 "제가 그렇게 좋은 말을 들어본 적이 없어서 엉엉 울었다. 그 동안 진짜 나쁜 말만 많이 들었는데 '다 나를 싫어하지 않는구나' 싶었다. 댓글을 세 번이나 봤다. 대중과 오해가 풀렸고, 이 감사함을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유튜브 개설의 이유를 밝혔다.

    특히 "(유튜브 개설을) 고민하던 차에 연락이 왔다. 제가 너무 놀랐다. 그래서 '뭐지?'이러고 있는데 그거('요정식탁') 잘 봤다고, 그런 콘텐츠에 자주 나오셨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에둘러 또 다른 이유를 전해 자녀들의 연락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두 가지면 명분은 충분한데 콘텐츠가 있을 지 전혀 모르겠다"는 고현정의 우려와 달리, 현재 유튜브 채널은 개설 한 달도 되지 않아 구독자 25만 명을 돌파했다. 화려한 구성이 아닌 고현정의 일상을 따라가는 브이로그 형식으로 제작돼 구독자들과 두터운 친밀감을 쌓았다. 고현정이 출장 시 챙겨 다니는 소품, 스케줄 중간 스태프들과 나누는 대화, 추억의 장소를 돌아보며 꺼내 놓는 생각까지 '인간 고현정'에 초점을 맞췄다. 고현정은 일본 신혼생활 이야기를 전할 정도로 자연스럽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 구독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배우 겸 MC 최화정은 27년 만에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하차하면서 유튜브로 또 다른 활로를 뚫었다. 이를 의식한 듯 최화정은 최근 라디오 방송을 진행하며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은 '유튜브 하려고 그만두냐' '잘렸냐'라고 물어보기도 하는데 그런 이야기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박수 칠 때 떠나는 것도 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요리가 특기인 최화정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부엌을 공개했다. 마찬가지로 개설 한 달도 되지 않아 구독자 30만 명 돌파가 목전이다. 아직 콘텐츠는 4개뿐이지만 모두 100만 뷰를 넘어 뜨거운 인기를 체감할 수 있다.

    정해진 레시피에 따른 요리 콘텐츠가 아니라 생활감이 느껴지는 부엌에서 손쉽고, 일상적인 레시피들을 선보이는 것이 관전 포인트다. 실제 최화정이 애용하는 식재료, 주방 도구 등을 위주로 요리가 완성되기 때문에 댓글에는 최화정 아이템 정보를 찾으려는 구독자들로 넘쳐난다. 오디오가 비지 않는 오랜 MC 경력 역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유명한 게스트보다는 친구 또는 스태프들에게 자신의 요리를 대접하고, 물 흐르듯 소소한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최화정도 이 과정에서 고현정처럼 상처 받은 마음을 위로 받았다. 그는 "시끄럽다는 이야기만 많이 들었는데 유튜브 영상에 '언니'하면서 좋은 댓글이 달리니까 마음에 힐링이 되더라"라고 털어놓았다.

    정제된 연출을 거치지 않은 '직접 소통'이 고착화된 이미지를 탈피하게 하고, 연예인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선사하고 있다. 앞으로 다양한 배우들, 특히 배역의 한계를 넘어 대중과 '오해를 풀고 싶은' 이들의 유튜브 도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