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협 "'망언' 박민수 차관·대통령실 관계자 처벌 촉구"



보건/의료

    의협 "'망언' 박민수 차관·대통령실 관계자 처벌 촉구"

    박민수 차관 '의협 활동을 인정할 수 있는가 검토해볼 필요'
    의협 "모욕하는 부적절한 발언 쏟아내"…처벌 없이 대화 없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 박종민 기자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 박종민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보건복지부 박민수 2차관과 대통령실 관계자에 대해 의료사태를 악화시키는 망언을 했다며 처벌을 촉구했다.

    의협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대통령실 관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의·정간 대화의 물꼬를 틀어막아버리는 대통령 관계자와 박민수 차관에 합당한 처벌을 해주실 것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날 오전 'KBS1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한 박민수 2차관이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 차관은 라디오 전화 인터뷰에서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 "처분은 불가피해 보인다"며 "그 처분의 수위는 정부 내에서 여러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했다. 또 "탕핑'(躺平·누워서 아무것도 하지 않음)'이라고 하는 불합리한 의사결정이 아닌 본인의 개인적인 합리적 이성에 기대어서 판단하고 복귀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의협은 "전공의들이 대화를 전면거부하고 탕핑한다고 힐난하며 드러눕는 게 투쟁이라 생각하는 전공의들에 대한 처분이 불가피하다고 했다"며 "과연 일을 해결할 의지가 있는 공직자의 자세인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박민수 차관은 '의사협회를 관리감독하고 있는 복지부 입장에서 의협 활동을 인정할 수 있는가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는 등 의협을 모욕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쏟아냈다"고 덧붙였다.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전날 '시사저널'은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를 인용하며 "전공의들의 복귀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각종 손해배상 책임을 비롯해 전공의들이 짊어져야 할 몫이 커질 수가 있다"고 전했다.

    의협은 "전공의들에게 공갈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며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추진하는 의대 증원 사태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환자와 국민을 생각하면 전공의들이 복귀하지 못하게 모욕하고 협박하는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복지부의 태도는 무책임의 극치"라고 했다.

    의협은 이들에 대한 처벌 없이는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대통령에게 부탁한다.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 신상을 밝혀주고 합당한 처벌을 부탁한다"며 "이후에 정부와의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의료붕괴의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언제든 원점에서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며 "의정 협의를 실시간 생방송으로 알려 국민들과 함께 이 의료사태를 해결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