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전제품 '렌탈깡'으로 26억 '꿀꺽'…일당 44명 무더기 검거



사건/사고

    가전제품 '렌탈깡'으로 26억 '꿀꺽'…일당 44명 무더기 검거

    임대 받은 가전제품 중고 거래 사이트에 되팔아 26억 원 편취
    급전 필요한 이들 명의 빌려 유령법인 100여 개 설립
    소비자 의심 피하고자 '전문 설치 기사'로 위장하기도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고가의 가전제품을 임대 받았다가 되파는 수법으로 수십억 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형사기동대는 사기 혐의로 총책 A씨 등 44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A씨를 포함한 5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렌탈깡' 사기 사건 범행 체계도. 서울경찰청 제공'렌탈깡' 사기 사건 범행 체계도. 서울경찰청 제공
    일당은 2017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920차례에 걸쳐 국내 유명 렌탈업체로부터 고가의 가전제품을 빌린 뒤, 중고 물품 거래 사이트에서 정상가의 50%를 받고 되파는 이른바 '렌탈깡' 수법으로 총 26억 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생활정보지·SNS 등을 통해 '내구제 대출' 희망자들 명의를 구해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내구제 대출은 금융기관을 통해 대출 받기 어려운 이들이 휴대전화, 가전제품 명의를 넘기고 물건 값 일부를 대가로 받는 행위를 뜻한다.


    내구제 대출 광고 사진. 서울경찰청 제공내구제 대출 광고 사진. 서울경찰청 제공

    일당은 내구제 대출 희망자 명의로 대표·이사·감사 등 직함을 번갈아서 임원 등기해 유령법인 100여 개를 설립한 뒤, 허위로 렌탈계약서를 작성해 고가의 가전제품들을 임대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1개 법인으로 다수 렌탈 제품 계약을 체결한 뒤, 물품을 재판매해 수익을 올리면 곧바로 범행에 이용한 법인은 해산 조치하고 다른 법인을 이용해 범행을 지속했다"며 "불법적인 유통 경로가 발각될 수 있다는 점을 감추기 위해 제품에 부착된 일련번호 바코드 스티커를 미리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일당은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유명 렌탈 전문업체의 설치 기사로 위장해 직접 제품을 배달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경찰은 또 유령법인을 설립하는 과정에 가담하고, 렌탈 제품 판매금 일부를 받은 법인 명의 대여자 23명을 추가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신제품을 시세보다 30% 이상 저렴하게 파는 제품은 내구제 대출과 관련 있다고 볼 수 있다"며 "계약 잔금 떠안기·제품 강제 반납 등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