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재영 주변 훑는 검찰…김건희 여사 만남 전후 행적 재구성



법조

    최재영 주변 훑는 검찰…김건희 여사 만남 전후 행적 재구성

    20일 백은종·21일 권성희 연달아 불러
    최재영 목사 진술 신빙성 따져볼 듯

    서울의 소리 유튜브 영상 캡처서울의 소리 유튜브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와 그 주변을 중심으로 김 여사와의 만남 당시 상황과 경위 등을 재구성하고 있다.

    김 여사를 직접 만난 최 목사를 지난주 조사한 검찰은 명품 가방을 준비하고 이 사안을 폭로한 서울의소리 측과 김 여사가 거주했던 아파트 주민을 연달아 불러 정확한 최 목사의 전후 행적을 샅샅이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승호 부장검사)는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이날 소환한다. 지난해 12월 백 대표가 대검찰청에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 및 뇌물 혐의로 고발한 지 약 5개월 만이다.

    검찰은 백 대표를 불러 김 여사를 상대로 '잠입 취재'를 기획한 의도와 전후 사정, 자세한 취재 경위, 보도 목적 등을 따져 묻고 최 목사와의 공모 관계 등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김 여사를 만난 당사자인 최 목사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최 목사는 2022년 9월 13일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김 여사를 만나 3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전달한 당사자다. 그는 당시 손목시계형 몰래카메라로 이 장면을 촬영했는데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가 이를 보도했다.

    최 목사는 가방을 건넨 목적이 '청탁'이 아닌 '취재'라고 주장한다. 불법성을 띄는 함정 취재에 대한 위법성 조각 사유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2022년 6월 접견 자리에서 김 여사가 금융위원 등 정부 인사에 개입한 정황을 목격하고 잠입 취재를 결심했다고 주장한다.

    최재영 목사. 황진환 기자최재영 목사. 황진환 기자
    검찰은 최 목사를 상대로 손목시계와 당시 영상 원본, 김 여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 증거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최 목사 측은 이를 거부했다. 다만 사안을 공개한 서울의소리 측은 관련 증거를 이날(20일) 검찰에 제출하겠단 입장이다. 백 대표는 지난 최 목사 소환 당일 기자회견에 동석해 "잠입 취재에 문제가 있다면 법의 처벌을 받겠다"며 "서울의소리가 법을 위반했다면 김건희씨와 함께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백 대표 조사 다음 날인 오는 21일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주민 권성희 변호사를 참고인으로 부를 방침이다. 권씨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2022년 7월 선물했다고 주장하는 책을 그해 말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발견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권씨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자신이 주웠다는 책들을 들고 갈 계획이지만, 제출하지는 않을 생각이라고 한다. 검찰은 권씨가 제시하는 책 등 관련 증거물과 진술을 토대로 최 목사 주장의 신빙성을 따져볼 것으로 알려졌다.

    최 목사는 김 여사에게 △명품 가방(300만 원 상당) △샤넬 향수 및 화장품(180만 원 상당) △위스키와 책 등 금품을 총 네 차례에 걸쳐 건넸다고 주장한다. 검찰 조사 결과 권씨가 발견한 책이 실제 김 여사 집에서 나온 것이고, 그 책이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건넨 책이 맞는 것으로 확인된다면 최 목사 진술 전반에 대한 신뢰도는 높아질 수 있다.

    이 사건은 지난해 12월 고발 이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지만, 수사는 5개월째 지지부진하다 최근 반전을 맞았다. 이달 초 이원석 검찰총장 지시로 이 사건 전담수사팀을 꾸린 이후 수사 속도를 올리고 있다.

    이 총장 지시 이후 열흘 만에 검찰 고위 인사가 이뤄지면서 서울중앙지검장이 교체돼 이를 두고 '김 여사 수사에 지장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 총장은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라며 이런 우려를 불식했다. 이창수 신임 중앙지검장도 "인사와 관계없이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잘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