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노컷 리뷰]아는 맛에 '장이수+액션' MSG 더한 '범죄도시4'

영화

    [노컷 리뷰]아는 맛에 '장이수+액션' MSG 더한 '범죄도시4'

    핵심요약

    영화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일러 주의
     
    우리가 아는 맛, 딱 그 맛이다. 그러나 아는 맛이 무섭다는 말도 있듯이 '범죄도시4'는 '범죄도시' 시리즈를 통해 관객들이 느꼈던 지점들을 고스란히 재전달한다. 결말이 어떻게 끝날지 조마조마하지 않아도 된다. 그저 편안하게 팝콘을 들고 마석도가 어떤 드립을 치며 더욱 강력해진 빌런을 때려잡을지만 기다리면 된다.
     
    신종 마약 사건 3년 뒤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와 서울 광수대는 배달앱을 이용한 마약 판매 사건을 수사하던 중 수배 중인 앱 개발자가 필리핀에서 사망한 사건이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과 연관되어 있음을 알아낸다.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한국에서 더 큰 판을 짜고 있는 IT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은 필리핀에 거점을 두고 납치, 감금, 폭행, 살인 등으로 대한민국 온라인 불법 도박 시장을 장악한다. 마석도는 이들을 잡기 위해 장이수(박지환)에게 뜻밖의 협력을 제안하고, 광역수사대는 물론 사이버수사대까지 합류해 범죄를 소탕하기 시작한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어느덧 네 번째 이야기까지 온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는 관객들의 기대를 반하지 않고 우리가 아는 맛을 상상하면 만족할 수 있는 영화로 돌아왔다. 즉 프랜차이즈가 가고자 하는 길을 우직하게 가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시리즈, 특히 '분노의 질주' 시리즈나 '고질라 vs. 콩' 시리즈와 같은 액션이 특화된 시리즈의 경우 스토리나 개연성보다 중요한 것은 '액션'과 '빌런'이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이러한 프랜차이즈물이 그렇듯이 보여주고자 하는 것, 즉 시리즈의 기조가 명확하다. 바로 괴물 형사 마석도가 나쁜 범죄자들을 주먹으로 때려잡는 것이다. 그리고 '범죄도시4'는 이러한 시리즈의 기조를 충실히 따르는 작품이다.
     
    전작에서 빌런이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느꼈던 관객들이라면 새로운 빌런 백창기에게는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특수부대 출신 용병이라는 캐릭터 설정에 근거한 백창기는 자신의 주특기인 단검을 쥔 채 날렵하고 정확한 액션을 선보인다. 여기에 무표정한 얼굴로 상대방에게 칼을 찔러 넣는 냉혹함까지 장착하며 마석도가 이번에는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났음을 짐작하게 한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마석도만큼의 피지컬을 가진 빌런이 나오지 않는 이상 힘 대 힘의 대결 구도를 바라는 것은 애초에 무리다. 그런 점에서 백창기는 자신이 특수부대 훈련과 현장 경험을 통해 터득한 기술들을 바탕으로 한 액션을 선보인다. 단검을 이용한 액션은 백창기의 시그니처이자 바로 마석도와 부딪힐 때 그의 피지컬에서 오는 힘을 이겨낼 수 있는 수단이기도 하다.
     
    이러한 점에서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관객들이 가장 기다리는 하이라이트 액션 신이라 할 수 있는 마석도 대 빌런의 최종 대결은 다소 아쉬울 수 있다.

    마석도라는 주인공의 필승을 위해 세팅된 판 안에서 감독은 백창기를 무력화시킨다. 비행기라는 공간은 무기를 소지할 수 없는 공간이고, 이로 인해 백창기는 자신의 강점을 내려놓고 마석도보다 불리한 위치에서 싸움을 시작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게 바로 백창기의 수하를 붙여 2 대 1의 싸움을 진행하는 것이다.
     
    그러나 좁은 공간의 특성상 2 대 1의 구도보다는 1 대 1 방식으로 흘러가게 되고, 이미 한 명을 처치한 마석도에게는 백창기와의 1 대 1만 남게 된다. 뒤늦게 단검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을 손에 쥐지만, 제대로 된 무기가 아닌 이상 마석도와 일대일이 된 이상 결과는 불 보듯 빤하다. 그렇기에 최종 액션 신은 다소 힘이 빠지는 것이다.
     
    그러나 어차피 '범죄도시' 시리즈는 마석도가 무조건 승리하는 것이 포인트다. 어떤 어려움과 위험을 겪더라도 마석도라는 정의가 승리하는 것이 '범죄도시' 시리즈의 미덕이고, 이를 알기에 관객들은 편안하게 마지막까지 팝콘을 먹으며 지켜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범죄도시4'는 마석도와 빌런 백창기의 액션을 각각 흥미롭게 지켜보다가 마지막이 다소 아쉬울지라도 무리 없이 받아들이고 넘어갈 수 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백창기를 제외하고 이번 '범죄도시4'에서 가장 빛난 인물을 꼽으라면 단연 박지환이 연기한 장이수라 할 수 있다. 시리즈 내내 단짠단짠의 모습을 보여준 장이수는 이번 작품에서 단맛과 짠맛을 더욱 강력하게 오간다. 그 단맛과 짠맛의 간극 역시 안쓰러울지언정 하나의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장이수는 이제는 더더욱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빠질 수 없는 메인 붙박이 같은 캐릭터가 됐다.
     
    다만 또 다른 빌런 장동철과 마석도의 동료 등 수많은 조연을 두루두루 비추고, 여기에 스토리 강화를 명목으로 드라마적인 요소를 넣으려다 보니 메인에 놓인 마석도와 백창기 사이 대립이 다소 느슨해진 느낌을 준다.
     
    그리고 이번 영화에서 개봉 전 주목받은 점 중 하나가 바로 시리즈 최초로 여성 캐릭터가 중심으로 들어온다는 것이었다. 사이버수사대 형사로 여성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여전히 남성 중심의 액션이 주된 영화 안에서 여성은 온전하게 전문성만을 드러내지 못하고 흔히 미디어가, 특히 남성성이 두드러진 콘텐츠에서 여성에게 기대하는 전형적인 이미지로 소비되기도 한다.
     
    남성성이 도드라진 영화 안에서 여성 캐릭터가 이야기의 중심으로 들어왔다는 것은 분명 반길만한 일이다. 그러나 영화 속 시대 배경인 2018년과 달리 현실은 2024년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시대 변화를 반영한 여성 캐릭터를 고민하고 개발한다면 조금 더 폭넓은 관객에게 사랑받는 시리즈로 거듭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내로라하는 작품에서 무술 감독으로 활약한 허명행 감독은 '범죄도시4'를 통해 자신이 가진 강점을 분명하게 드러냈다. 액션에 있어서 누구보다 베테랑인 허 감독의 손길을 거친 영화의 액션 신은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이고 날렵하다.
     
    액션의 타격점 등을 정확하게 포착해 낸 점 역시 '범죄도시' 시리즈의 액션 수준을 한 차원 높였다. '존 윅' 시리즈의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이 스턴트맨 출신으로 새로운 액션 세계를 열었듯이, 허명행 감독 역시 자신의 강점을 살려 한국 액션 영화의 가능성을 넓혀주길 기대해 본다.
     
    109분 상영, 4월 24일 개봉, 15세 관람가.

    영화 '범죄도시4' 메인 포스터.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4' 메인 포스터.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