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소름 돋았다" SSG 최정이 창조할 韓 홈런 새 역사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으로 통산 467호 최다 홈런 타이 기록을 달성한 최정이 물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으로 통산 467호 최다 홈런 타이 기록을 달성한 최정이 물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홈런 역사의 한 페이지가 극적인 순간에 터져 나왔다. 주인공은 SSG 랜더스 최정이다.

    최정은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KIA와 홈 경기에서 홈런 1개를 추가하며 KBO 리그 통산 최다 홈런 타이 기록을 세웠다. 프로 20년차 최정은 개인 통산 467홈런을 달성했고, 국민 타자 이승엽 두산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초반 타격감은 좋지 않았다. 최정은 대기록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지 첫 3번 타석에서 뜬공, 뜬공, 삼진에 머물렀다.

    최정은 7회말 4번째 타석부터 영점을 잡았다. KIA 불펜 전상현의 5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익수 왼쪽으로 향하는 1루타를 뽑아낸 것.

    이후 최정은 3 대 4로 뒤져 패색이 짙던 9회말 2아웃에서 대포 본능을 뽐냈다. KIA의 철벽 마무리 정해영의 5구째 빠른 공을 통타,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겼다. 비거리 125m 아치였다.

    최정의 시즌 9호이자 개인 통산 467번째 홈런이 터진 순간이었다. 이에 팬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했다. 기세가 제대로 오른 SSG는 후속 에레디아의 안타와 한유섬의 끝내기 2점 홈런까지 더해지며 6 대 4 대역전승을 거뒀다.

    SSG 이숭용 감독은 최정의 홈런 당시를 짜릿하게 돌이켰다. 이 감독은 "최정의 9회말 동점 홈런이 결정적이었다"며 "순간 소름이 돋았다. 최정은 역시 최정"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왜 최정이 대단한 선수인지를 보여준 장면이었다"고 덧붙였다.

    끝내기 홈런을 터뜨린 한유섬 역시 "9회말에 (최)정이 형이 타석에 들어설 때 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내 차례가 오면 연결 고리 역할을 하자는 생각만 했다"고 자신의 타석도 회상했다.

    이제 최정은 홈런 1개만 추가하면 한국 프로야구 역사를 새로 쓴다. 또 올 시즌이 초반인 만큼 최정이 터뜨리는 홈런은 모두 신기록이 된다. 과연 최정이 얼마나 높은 홈런 고지에 오를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