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화량 0.1%↑ 9개월 연속 증가…정기예적금 등에 자금 유입



금융/증시

    통화량 0.1%↑ 9개월 연속 증가…정기예적금 등에 자금 유입

    2월 '광의 통화' M2, 전월보다 5조7천억원 증가
    "가계·기타 부문 자금, 정기예적금·수익증권 등에 유입"
    전월대비 통화량 증가율, 3개월 연속 하락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월 통화량이 전월에 비해 5조7천억원 증가했다. 가계와 기타 부문의 자금이 정기예적금과 수익증권 등에 유입된데 따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24년 2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2월 평균 광의 통화량(M2 기준·평잔)은 3929조9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보다 0.1%(5조7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6월 이후 9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전월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12월 +0.6%, 지난 1월 +0.3%,지난달 +0.1%로 3개월 연속 하락세다.
     
    금융상품별로는 정기예적금(+18.3조원), 수익증권(+6.8조원) 등이 증가한 반면, 금전신탁(-9.2조원), MMF(-5.5조원) 등은 감소했다.
     
    한은은 "정기예적금은 예금금리 고점 인식, 은행의 자금유치 노력 등으로 증가했고, 수익증권 증가는 주식형 펀드에 자금이 유입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전신탁은 순발행이 이어지던 정기예금 ABCP가 순상환되면서 감소했고, MMF는 사회보장기구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경기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정기예적금을 중심으로 12조7천억원 늘었고, 기타금융기관은 요구불예금 중심으로 4조8천억원 증가했다. 기타부문은 수익증권 중심으로 1조8천억원 증가했고,기업은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 중심으로 5조9천억원 감소했다.
     
    현금·요구불예금·수시입출금식예금만 포함하는 좁은 의미의 통화량 M1(1217조7천억원)은 현금통화,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이 줄며 전월보다 0.3%(3조5천억원) 감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