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패장' 아본단자의 변명? "김연경-김수지 외에 성장하려는 선수 별로 없었다"

배구

    '패장' 아본단자의 변명? "김연경-김수지 외에 성장하려는 선수 별로 없었다"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아쉽게 2시즌 연속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흥국생명은 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 현대건설과 3차전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 대 3(25-22 17-25 25-23 23-25 7-15)으로 졌다. 5전 3승제 시리즈에서 3연패로 우승컵을 내줬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은 정규 리그 우승을 차지했지만 챔프전에서 3위 한국도로공사에 패했다. 사상 최초로 2승 뒤 3연패, 리버스 스윕을 당했다.

    올 시즌 절치부심 정상을 노렸지만 흥국생명은 정규 리그에 이어 챔프전에서도 현대건설을 넘지 못했다. 1차전 1, 2세트를 따내고도 3~5세트를 내준 흥국생명은 2차전, 3차전도 1, 3세트를 얻었지만 나머지 세트를 내줬다.

    경기 후 흥국생명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기분이 좋지 않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승한 현대건설에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세트 스코어 0 대 1, 1 대 2를 극복할 만큼 정신적으로 강인했고, 배구도 잘 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팀에 대해서는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본단자 감독은 "시즌 시작 때와는 기대가 달랐다"면서 "팀에서 성장하거나 바뀌려 하는 선수들이 별로 없었다"면서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하려 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입맛을 다셨다.

    젊은 선수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변화가 나이에 의해서 되는 건 아니다"면서 "김연경, 김수지 등 베테랑들은 충분히 해줬다"고 전제했다. 이어 "기술적, 멘털적인 부분에서 의도한 바대로 안 됐기에 이 결과는 당연하다"면서 "2년 연속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 그런 부분들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국인 선수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아본단자 감독은 "교체 투입된 윌로우는 최선을 다해줬다"면서도 "이전 옐레나는 초반 기대를 했지만 부응하지 못했다"고 짚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