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당구 천재 꺾었다' 亞 정상으로 5전 6기 만에 감격의 첫 우승

스포츠일반

    '당구 천재 꺾었다' 亞 정상으로 5전 6기 만에 감격의 첫 우승

    제12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에서 생애 첫 국제 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준태. 대한당구연맹제12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에서 생애 첫 국제 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준태. 대한당구연맹
    한국 당구 3쿠션 차세대 에이스 김준태(경북체육회)가 국제 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당구 천재' 김행직(전남당구연맹)을 꺾고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세계 랭킹 10위 김준태는 3월 31일 강원도 양구군 청춘체육관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 3쿠션 결승에서 12위인 김행직을 50 대 40으로 눌렀다. 이닝 평균 1.515점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생애 첫 국제 대회 우승이다. 김준태는 그동안 국제 대회에서 3위만 4번, 준우승 1번에 머물며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3쿠션당구월드컵에서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인간 줄자' 딕 야스퍼스(네덜란드)와 결승에서 고배를 마신 게 아쉬웠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국제 대회 징크스를 훌훌 털어냈다. 김준태는 아시아 3쿠션 강국 한국과 베트남, 일본, 중국 등 총 4개국 80명 선수가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당당히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이날 김준태의 결승 상대는 김행직. 2015년 이 대회 챔피언이자 월드컵, 세계주니어선수권 우승 등 화려한 이력으로 '당구 천재'라 불린 강자다. 김행직은 특히 4강전에서 '베트남 신흥 강자' 바오 프엉 빈에 43 대 49로 뒤지다 극적 7연속 득점으로 승리한 상승세에 있었다.

    하지만 김준태의 집중력이 더 강했다. 경기 중반까지 시소 게임이 펼쳐진 가운데 김준태는 24이닝째 폭풍 6점을 퍼부어 승기를 잡았다.

    이번 대회 김준태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김준태는 E조 예선에서 안지훈(세계 랭킹 65위)에 18 대 40으로 지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다오 반 리(베트남, 세계 랭킹 115위)와 타나카 준(일본, 세계 랭킹 765위)를 연파하고 예선을 통과했다.
     
    김준태는 이어 김진열(세계 랭킹 274위)와 16강전, 응우옌 쩐 탄 투(베트남, 세계 랭킹 82위)와 8강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4강전에서 강자인(70위)을 만나 50 대 27로 누른 데 이어 최대 고비인 김행직과 결승까지 승리하며 포효했다.

    제12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에서 입상한 김행직(위 왼쪽부터), 김준태, 바오 프엉 빈, 강자인 등 선수들과 연맹 박보환 회장(아래 가운데) 등 관계자들의 기념 사진 촬영. 연맹제12회 아시아캐롬선수권대회에서 입상한 김행직(위 왼쪽부터), 김준태, 바오 프엉 빈, 강자인 등 선수들과 연맹 박보환 회장(아래 가운데) 등 관계자들의 기념 사진 촬영. 연맹
    김행직은 앞서 열린 제12회 국토정중앙배 2024 전국당구대회에서 1년 4개월 만의 국내 대회 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준태는 국토정중앙배에서는 64강에서 탈락했다.

    대회 종료 후 아시아캐롬당구연맹(ACBC) 회장인 박보환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곳 양구군에서 아시아 최고의 대회를 치르게해주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모든 분들께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되시길 바란다"는 폐회사를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