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녀 채용비리 의혹' 송봉섭 전 선관위 사무차장, 피의자 소환



법조

    '자녀 채용비리 의혹' 송봉섭 전 선관위 사무차장, 피의자 소환

    지난해 5월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송봉섭(왼쪽)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과 박찬진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연합뉴스지난해 5월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송봉섭(왼쪽)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과 박찬진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연합뉴스
    검찰이 자신의 딸을 선거관리위원회에 부당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송봉섭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김종현 부장검사)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송봉섭 전 차장을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송 전 차장이 선관위 경력 채용 당시 자신의 딸이 취업될 수 있도록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선관위 특별감사위원회는 송 전 차장이 2018년 충북 선관위 경력 채용에 지원한 자신의 딸을 위해 직접 충북 선관위 인사담당자에게 연락하고, 채용 진행 상황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송 전 차장은 자진사퇴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해 9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의뢰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고, 같은 해 9~11월 송 전 차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