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역대 최다' 김연경, 통산 8번째 라운드 MVP 수상…임동혁은 데뷔 첫 영예



배구

    '女 역대 최다' 김연경, 통산 8번째 라운드 MVP 수상…임동혁은 데뷔 첫 영예

    김연경. 한국배구연맹김연경. 한국배구연맹'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과 '토종 거포' 임동혁(대한항공)이 5라운드 MVP(최우수 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배구연맹은 23일 2023-2024시즌 도드람 V리그 5라운드 MVP로 김연경과 임동혁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김연경은 여자부에서 기자단 투표 31표 중 총 14표를 획득했다. 실바(GS칼텍스·6표), 메가(정관장·4표), 레이나(흥국생명·3표), 염혜선(정관장·2표), 이소영(정관장), 윌로우(흥국생명·이상 1표)를 제치고 5라운드 MVP를 차지했다.

    이로써 김연경은 개인 통산 8번째로 여자부 역대 최다 라운드 MVP 수상자의 자리에 올랐다. 올 시즌 2번째 수상이다.

    5라운드 동안 김연경은 세트당 평균 0.41개로 서브 1위, 122득점으로 국내 선수 중 1위(외국인 선수 포함 7위), 공격 성공률 43.14%로 국내 선수 중 1위(외국인 선수 포함 7위), 세트당 6.41개로 수비 6위에 올랐다. 공수 전반에서 활약하며 흥국생명의 5라운드 전승에 기여했다.

    임동혁. 한국배구연맹임동혁. 한국배구연맹남자부에서는 임동혁이 기자단 투표 31표 중 총 17표를 얻었다. 요스바니(삼성화재·6표), 레오(OK금융그룹·5표), 잇세이, 한태준(이상 우리카드), 허수봉(현대캐피탈·이상 1표)를 따돌리고 데뷔 첫 라운드 MVP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임동혁은 5라운드 동안 131득점으로 국내 선수 중 1위(외국인 선수 포함 5위), 공격 성공률 54.67%로 국내 선수 중 2위(외국인 선수 포함 4위)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의 활약에 힘입어 5라운드 6경기에서 5승 1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남자부 5라운드 MVP 시상은 23일 대한항공과 삼성화재의 6라운드 첫 경기가 열릴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여자부 시상은 24일 정관장-흥국생명전이 펼쳐질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실시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