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중한 파악 필요" 배구연맹, '후배 괴롭힘 의혹' 페퍼 A 선수 상벌위 재개최



배구

    "신중한 파악 필요" 배구연맹, '후배 괴롭힘 의혹' 페퍼 A 선수 상벌위 재개최

    페퍼저축은행. 한국배구연맹페퍼저축은행. 한국배구연맹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가 페퍼저축은행 선수단 내 발생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연맹은 23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연맹 회의실에서 페퍼저축은행 A 선수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최근 페퍼저축은행은 베테랑 A 선수가 후배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파악하고 사후조사를 거친 뒤 연맹 선수고충처리센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날 상벌위에서는 A 선수와 피해를 주장하는 선수들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다. A 선수와 일부 피해자 선수가 직접 참석해 소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벌위는 선수들이 제출한 자료 및 소명을 통해 해당 사건을 면밀히 검토했다. 하지만 좀 더 신중한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이날 회의를 종료하고 오는 27일 오전 9시에 상벌위를 재개최하기로 했다.

    올 시즌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페퍼저축은행은 선수단 내홍까지 겹쳐 뒤숭숭한 상황이다. 현재 2승28패 승점 8을 기록, 최하위에 머문 가운데 여자부 역사상 최다인 23연패의 수렁에 빠져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