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워싱턴DC 인근서 주택 폭발…한국계 추정 용의자 사망



미국/중남미

    워싱턴DC 인근서 주택 폭발…한국계 추정 용의자 사망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 주택의 폭발사건 현장. 연합뉴스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 주택의 폭발사건 현장. 연합뉴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가까운 버지니아주 알링턴 주택가에서 한밤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집 전체가 불에 타고 집주인이자 용의자인 제임스 유(56) 씨가 현장에서 숨졌다.
     
    유씨가 SNS계정에 올린 글들로 미뤄 그가 한국계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지 경찰은 전소된 집 안에서 발견된 유해의 신원을 하고 있으며, 유씨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건은 4일(현지시간) 저녁 발생했다. 
     
    '한 남자가 조명탄을 발사하고 있다'는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후 5시쯤 수색영장을 들고 유씨의 집을 찾았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집밖에서 조명탄 30~40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도착하자 유씨는 집안으로 들어가 바리케이트를 치고 총을 쏘며 경찰의 진입을 막아섰다. 
     
    이에 경찰은 유씨를 집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불연성' 화학제를 사용했지만, 유씨는 계속 집안에 머물렀다. 
     
    그러던 중 저녁 8시 반쯤 집안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하면서 불길이 치솟았다. 
     
    이 과정에서 유씨와 대치하고 있던 경찰 3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이웃이 촬영해 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굉음과 함께 집안에서 발생한 폭발이 집 잔해를 공중에 날릴 정도로 강력했다. 
     
    해당 영상을 찍은 이웃인 알렉스 윌슨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곧 유씨의 집으로 집입할 것으로 보여 영상을 찍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폭발이 발생했다"며 "지금까지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폭발이었다"고 말했다. 
     
    윌슨은 유씨를 '은둔자'로 기억했다. 그는 "유씨가 모든 창문을 알루미늄 포일로 막아 놓았다"며 "유씨의 얼굴을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SNS에 자신을 '퇴임한 국제 통신 회사의 정보 및 보안 책임자'라고 소개한 유씨는 전처에 대한 비난과 미국을 비방하는 글도 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로선 유씨가 한국계일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