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80대 건물주 살해 지시' 영상 찾았다…모텔업주에 '구속영장'

사건/사고

    '80대 건물주 살해 지시' 영상 찾았다…모텔업주에 '구속영장'

    경찰, 모텔업주 조씨가 범행 지시한 정황 담긴 영상 확보
    살인 수행한 김씨가 묻힌 혈흔 닦아내는 CCTV 영상도 확인
    경찰, CCTV, 휴대전화 영상자료 등 보강해 영장 재신청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서울 영등포구 80대 건물주 살인 사건 당시 살인 교사 혐의로 체포됐지만 구속영장이 기각돼 풀려난 40대 모텔 업주 조모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다.

    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주차장 관리인인 김모씨에게 80대 건물주 A씨를 살해하라고 지시하고, 범행 이후 김씨가 도주한 모습이 담긴 CCTV를 삭제한 혐의로 조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지난 1일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씨의 휴대전화에서 지난 8월 김씨에게 범행 장소를 설명하며 살인을 지시하는 정황이 담긴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씨가 범행을 저지른 뒤 조씨의 모텔 안에 묻힌 다량의 혈흔을 조씨가 닦아 없애는 CCTV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월 살인교사 및 증거인멸 혐의로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조씨의 혐의에 대한 증거가 김씨의 진술밖에 없다는 이유 등으로 기각했다.

    조씨는 최근 영등포 쪽방촌 재개발 조합장을 맡으려고 했지만 피해자 A씨가 반대해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로부터 건물 주차장 부지를 빌려 운영해오던 조씨는 A씨와 주차장 임대료 문제로 소송전도 벌이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