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험지 '계양을' 출마 암시한 원희룡…이재명의 선택지는?



국회/정당

    험지 '계양을' 출마 암시한 원희룡…이재명의 선택지는?

    원 장관 "딱 한 사람을 붙들어야 한다"…사실상 이재명 저격
    내년 총선서 계양을 빅매치 성사 가능성…이 대표 선택에도 관심
    자신의 지역구에 그대로 출마하거나 비례대표 후순위 가능성도
    험지 출마 가능성도 있어…이 대표 거취, 총선 전략상 막판에 결정할 듯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내년 4월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이 대표의 선택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 장관은 지난 4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 참석해 "딱 한 사람을 붙들어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는 걸림돌을 붙잡고 제가 헌신하고 희생하겠다"라며 사실상 내년 총선 행보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이는 이재명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출마 의지를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자연스럽게 이 대표와의 빅매치 성사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대표는 우선 현 상황에서 자신의 지역구 계양을에 그대로 출마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원희룡 장관을 포함한 비중 있는 여당 인사가 경쟁 후보로 나왔을 때 이 대표가 다른 지역을 선택하거나 불출마를 선언한다면 '피한다'는 느낌을 줄 수 있다. 또 이 대표가 지난해 6월 재보궐선거에서 아무 연고도 없는 계양을로 왔을 때도 '뜬금없다'는 비판을 받았던 만큼, 현 상황에서 지역구를 출마한다면 민주당 텃밭 계양을이 현실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 대표가 계양을에서 예상 외로 힘든 싸움을 펼친다면 사실상 자신의 지역구에 갇혀 당 대표로서 전국 지원 유세를 할 수 없는 상황에 몰릴 우려도 있다. 실제 이 대표는 지난 계양을 재보궐 선거에서 상대 후보로부터 막판 반전 추격을 당하며 사실상 자신의 지역구 유세에만 매몰됐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다시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돌아간다면 이 대표가 후순위 비례대표로 출마해 배수진을 치고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그림이다. 이 대표는 이미 병립형 회귀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 대표가 위 선택지를 모두 포기하고 험지로 출마한다면 이는 당의 혁신 흐름과도 맞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수도권 주요 험지나 상징적인 상대 후보가 나오는 곳들을 위주로 검토해 볼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현재 민주당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부산 등지에 출마해 인근 지역으로까지 바람을 일으키길 바라는 기대도 있다. 이 대표의 고향 경북 안동 출마설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다만, 아직 선거구 획정은커녕 선거제도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고, 총선 전략상 대체로 마지막에 결정하는 게 대표의 출마 여부·방식 문제인 만큼, 이 대표의 거취 문제가 결론 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