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캄보디아 고급 주택 투자해봐" 920억대 사기조직 간부 송환



사건/사고

    "캄보디아 고급 주택 투자해봐" 920억대 사기조직 간부 송환

    노년 여성들 노려 계획적으로 사기
    피해자 1230명으로부터 923억 챙겨
    적색수배 후 현지경찰 공조해 체포

    2일 경찰청은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기조직 부총책 40대 A씨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캄보디아에서 국내로 강제송환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사기조직의 국내 분양사무소. 경찰청 제공2일 경찰청은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기조직 부총책 40대 A씨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캄보디아에서 국내로 강제송환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사기조직의 국내 분양사무소. 경찰청 제공
    캄보디아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인 프놈펜 현지 부동산 투자를 미끼로 피해자 1230명에게 총 923억원을 가로챈 사기조직 간부 40대 A씨가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2일 경찰청은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기조직 부총책 A(48)씨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캄보디아에서 국내로 강제 송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6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서울·인천·부산 등지에서 총책인 친형(구속) 등 공범 34명과 함께 피해자 1230명을 속여 923억 원을 가로챈 혐의(사기·유사수신행위법·방문판매법 위반)를 받고 있다.

    일당은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에 양도세·상속세가 없는 2700세대의 대규모 고급 주택을 분양한다고 홍보했는데, 실제로는 비만 오면 물에 잠기는 습지대에 건축 허가를 받지 않은 허위 부동산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과거 다단계 방문판매 경험이 있던 이들은 주로 60대 이상 노년층 여성을 표적으로 지역 미용실 등에서 손님처럼 접근해 분양사무실 방문을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번듯한 사무실을 차려 놓고 벽면에 대형 분양 지도를 설치해 분양이 임박한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였다.

    또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부동산 강남 신화가 캄보디아에서 펼쳐집니다'로 시작하는 홍보 영상도 제작했다.

    A씨는 캄보디아 프놈펜에 현지 사무실을 차리고 답사 온 피해자들에게 전혀 다른 공사 현장의 사진과 영상을 보여주면서 이들을 안심시키는 등 범행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앞서 지난 6월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국제범죄수사계는 A씨의 친형인 총책을 포함한 28명을 검거(구속 2명)한 뒤 A씨에 대해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려 추적해 왔다.

    경찰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A씨의 은신처를 파악했고 그가 신장 투석을 위해 찾는 병원 주치의를 포섭한 뒤 병원에 방문한 날 인근에서 잠복하다 지난 1일 A씨를 검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