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80대 노부부 구하고…'하늘의 별' 된 임성철 소방교 추모 물결

제주

    80대 노부부 구하고…'하늘의 별' 된 임성철 소방교 추모 물결

    오영훈 제주지사 "임성철 소방교의 용기와 헌신, 희생 잊지 않을 것"
    김경학 도의회 의장 "29살 꽃다운 청년의 안타까운 순직 기억할 것"
    김광수 제주교육감 "숭고한 희생정신에 가슴 미어져"

    연합뉴스연합뉴스
    제주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고 임성철(29) 소방교를 향해 용기와 헌신을 기억하겠다는 추모 메시지가 잇따르고 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1일 사회관계망(SNS)에 '하늘의 별이 되신 故 임성철 소방교의 명복을 기원한다'는 애도의 글을 올렸다.

    오 지사는 도민 안전을 위해 거대한 화마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임무를 소화하고자 나섰던 고인의 소식에 마음이 미어진다며 임 소방교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또 임성철 소방교가 보여준 용기와 헌신,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도 추모 메시지를 통해 12월의 첫날 임성철 소방교가 화재 현장에서 안타깝게 순직했다며 투철한 책임감으로 화재 현장에 뛰어들었던 임 소방교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29세 꽃다운 청년은 도민의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소망으로 소방관에 임관한 지 5년 만에 가슴 속 꿈을 마음껏 피워보지도 못한 채 하늘의 별이 됐다며 다시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방관의 안전과 처우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영훈 제주지사 SNS 캡처.오영훈 제주지사 SNS 캡처.
    김광수 제주도교육감도 SNS에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다 하늘의 별이 된 임성철 소방교의 명복을 빈다며 숭고한 희생정신에 너무나 가슴이 미어진다고 위로했다.

    김 교육감은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린 슬픔에 잠겨있는 유가족 여러분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보낸다며 고인의 희생정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앞서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임성철 소방교는 1일 오전 1시 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난 화재를 진압하다 무너진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임 소방교는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주택에 있던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불을 끄는 과정에서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