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외교·경제 거물 키신저·멍거 띄우기 나선 中, 이유는?



국제일반

    美 외교·경제 거물 키신저·멍거 띄우기 나선 中, 이유는?

    핵심요약

    관영매체 키신저 생애 집중 조명 '중미 관계의 증인'
    최근까지 중국 방문해 미중 사이 협력과 화해 강조
    "중국 경제전망 밝다"…'친중' 멍거 행보도 집중보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친중 성향의 거물급 인사들이 최근 잇따라 유명을 달리하면서 중국 관영매체들이 중국과 이들 인사의 인연을 집중 부각시키며 추모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30일 미국 외교계의 거목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별세하자 중국 관영매체들이 일제히 긴급 기사로 이를 타전하고, 그의 생애를 조명하는 기사를 집중적으로 내보내고 있다.

    중국중앙(CC)TV는 이날 오전 키신저 전 장관 관련 특집 보도에서 "키신저 전 장관은 중미 관계 발전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화석'"이라며 "그는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공식 방중을 성사시켜 세계를 뒤흔든 '태평양을 넘어서는 악수'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중국신문망도 키신저 전 장관이 '중미 관계의 증인'이라며 "그는 정치 생애 동안 중미 관계를 위해 걸출한 공헌을 했다. 예리한 안목으로 세상의 풍운을 꿰뚫어 본 그가 전설적인 일생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키신저 전 장관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는 이유는 그가 냉전이 한창이던 지난 1970년대 미국과 중국 사이에 '죽의 장막'을 걷어내고 화해무드를 조성하는데 공헌한 소위 '핑퐁외교'를 주도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여기다 키신저 전 장관은 미국 주도의 대중 견제가 이어지며 양국 사이에 갈등이 다시 고조되고 있는 최근까지도 미중 양국 사이의 협력과 화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친중 노선을 이어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키신저 전 장관은 100세의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7월에도 중국을 찾았는데 당시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나서 그를 극진히 대접했다.

    시 주석은 그를 '라오 펑유'(老朋友·오랜 친구)라고 부르며 "키신저 박사를 비롯한 미국의 선견지명이 있는 사람들이 중-미 관계를 정상 궤도로 회복하는 데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중국 관영매체들은 워렌 버핏의 오른팔로 전설적인 투자자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이 이틀 전 숨졌을 때도 마찬가지로 이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찰리 멍거 부회장. 연합뉴스찰리 멍거 부회장. 연합뉴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30일자 보도에서 "멍거 부회장의 중국에 대한 이해는 서구 투자자들에게 중요한 유산"이라며 생전 중국에 대한 그의 투자 철학을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멍거를 추모하는 사람들은 그가 최근 다양한 공개석상에서 중국 자산에 대한 낙관론을 표현함으로써 중국의 경제 시스템과 투자 기회에 박수를 보냈다는 사실을 알아차릴 것"이라며 최근 한 인터뷰에서 그의 발언을 자세히 소개했다.

    위드코로나 전환에도 불구하고 올해 대중국 외국인직접투자(FDI)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시 주석까지 나서 해외 투자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멍거 부회장은 "중국 경제가 향후 20년 동안 거의 다른 어떤 거대 경제보다 더 나은 전망을 갖고 있다"며 투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