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택가 옥탑방서 방독면 쓰고 필로폰 제조…수차례 투약도



제주

    주택가 옥탑방서 방독면 쓰고 필로폰 제조…수차례 투약도

    경찰,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3명 송치

    체포 당시 A씨 모습. 냉동실에 필로폰이 보관돼 있다. 제주경찰청 제공체포 당시 A씨 모습. 냉동실에 필로폰이 보관돼 있다. 제주경찰청 제공
    경기도 주택가 옥탑방에서 수백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을 제조하고 투약한 일당이 경찰에 구속됐다. 경찰은 마약 판매 정황도 포착해 구매자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제주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제조총책 A(56)씨와 B(51)씨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필로폰을 건네받아 투약한 C(52)씨는 불구속 송치됐다.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기도 한 주택가 3층짜리 건물 옥탑방에서 10여 차례 필로폰 20g을 만들어 투약한 혐의다. 필로폰 20g은 600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해외 사이트를 통해 필로폰 제조 방법을 알게 됐다. 옥탑방에 전자 쉐이커, 플라스크 등의 제조시설을 갖춘 뒤 약국에서 일반의약품을 사와서 필로폰을 만들었다. 
     
    특히 필로폰 제작 과정에서 암모니아 냄새가 심하게 나는 문제가 불거지자 직접 구입한 마스크 방독면을 착용한 채 사람들이 잠든 야간시간대를 이용해 필로폰을 제조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A씨와 B씨는 함께 필로폰을 제조한 뒤 냉동실에 보관하며 수차례 투약하기도 했다. 
     
    경찰이 압수한 물품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경찰이 압수한 물품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
    이 사건은 B씨가 제조한 필로폰을 제주에서 함께 투약한 C씨가 지난 5월 "필로폰을 끊고 싶다"며 경찰에 자수하면서 드러났다. 이후 같은 달 경찰은 제주공항에 입도한 B씨를 체포했다.
     
    이후 보강 수사를 거쳐 지난 8월 경기도 건물 옥탑방을 급습해 총책 A씨를 체포했다. 당시 경찰은 집에서 냉동실에 보관 중인 필로폰 2.1g과 주사기, 제조기구, 방독면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계좌 내역에 필로폰 판매 정황도 포착해 구매자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필로폰 제조 기술은 초보 단계로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체계화하고 고도화할 가능성도 있었다. 조기에 총책 등을 검거해 범죄를 차단했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