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채권 전문가 96%, 이달 한은 기준금리 동결 전망"



금융/증시

    "채권 전문가 96%, 이달 한은 기준금리 동결 전망"

    금투협, 채권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 발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연합뉴스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연합뉴스
    채권전문가 96%는 오는 30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연 3.50%)으로 동결할 것으로 전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51개 기관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 가운데 96%가 30일로 예정된 올해 마지막 금통위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28일 밝혔다. 나머지 3%는 금리 인하, 1%는 인상을 전망했다.
     
    금투협은 "미국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둔화로 통화정책 기조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나 한·미 물가상승률 역전과 국내 가계부채 급등 등으로 기준금리 동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국내 채권시장 금리 방향을 묻는 조사에선 금리가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의견이 57%로 전월 대비 20%포인트 증가했다. 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13%로 전월보다 17%포인트 감소했다.
     
    금투협은 "미국 긴축 종료 기대감에 유럽과 미국의 장기 국채금리가 하락세를 보이자 12월 금리 상승 응답자가 감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달 물가가 내릴 것이라는 의견은 22%로 전월 대비 5%포인트 증가했고, 물가가 오를 것이라는 의견은 4%로 전월보다 8%포인트 줄었다. 주요국 물가상승률 둔화와 국제유가·환율 하락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완화된 영향이 작용했다고 금투협은 분석했다.
     
    다음 달 원‧달러 환율 방향과 관련해선 하락 전망이 20%로 전월보다 11%포인트 늘었으며, 상승 전망은 5%로 14%포인트 감소했다. 보합 전망은 75%로 나타났다. 금투협은 "미국 금리인상 사이클 종료에 대한 기대감이 달러 약세 요인으로 작용해 12월 환율 하락 응답자가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산출한 12월 채권시장 종합 지표(BMSI)는 106.5로, 전월 대비 6.6포인트 올랐다. BMSI는 설문 문항에 대한 답변 인원의 응답으로 산출하며 100 이상이면 채권 가격 상승(금리 하락)이 기대되는 등 시장 심리가 양호함을 의미한다. 반대로 100 미만일 경우 채권시장 심리가 위축돼 있음을 뜻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