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울산 무너뜨린 데뷔골' 인천 박승호, 생애 첫 라운드 MVP 영예

축구

    '울산 무너뜨린 데뷔골' 인천 박승호, 생애 첫 라운드 MVP 영예

    인천 유나이티드 박승호. 한국프로축구연맹인천 유나이티드 박승호. 한국프로축구연맹올 시즌 K리그1 우승팀 울산 현대를 상대로 데뷔골을 터뜨린 인천 유나이티드 박승호(20)가 생애 첫 라운드 MVP(최우수 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8일 박승호가 '하나원큐 K리그1 2023' 37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박승호는 지난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홈 경기에서 후반 5분 선제골을 넣었다. 올해 인천에 입단해 8경기 만에 터뜨린 리그 데뷔골이다.

    인천은 이후 홍시후, 오반석의 연속골이 터져 분위기를 가져갔다. 후반 막판 울산 주민규에게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허용했으나 3 대 1 승리를 거뒀고, K리그1 37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K리그1 37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25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 대 수원FC의 경기다. 이날 경기에서 강원은 이정협, 김진호의 득점에 힘입어 2 대 0 승리를 거뒀다. 최하위에 머물고 있던 강원은 귀중한 승점 3을 획득해 10위로 올라섰다.

    부천FC 안재준. 한국프로축구연맹부천FC 안재준. 한국프로축구연맹K리그2 39라운드 MVP는 부천FC 안재준이다. 안재준은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FC 대 전남드래곤즈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폭발했다.

    전남이 전반 21분 발디비아가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전반 37분 부천 닐손 주니어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만들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후 안재준이 후반 15분, 32분, 추가 시간에 세 골을 몰아 넣어 부천의 4 대 1 대승을 이끌었다.

    양 팀의 경기는 K리그2 39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고, 부천은 베스트 팀에 이름을 올렸다. 부천은 이날 승리로 K리그2 5위 자리를 지켜내며 K리그2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