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연예인 등에게 마약 제공 혐의' 강남 의사 구속심사 출석

    "마약 제공 인정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마약류 공급(위 사진은 범죄와 연관이 없음). 연합뉴스마약류 공급(위 사진은 범죄와 연관이 없음). 연합뉴스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과 배우 이선균(48)씨와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가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 등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 A(42)씨는 2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변호인과 함께 출석한 A씨는 코트를 입고 있었으며 마스크를 써 얼굴 노출을 최대한 피했다.
     
    A씨는 취재진으로부터 "유흥업소 실장에게 마약을 건넨 사실을 인정하는가", "실장에게 마약을 수차례 제공했는가" "무상으로 마약을 제공했는가" 등의 질문을 받았지지만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황급히 실질심사장으로 들어갔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2시 30분부터 이규훈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는 강남 유흥업소 실장 B(29·여·구속기소)씨를 통해 이씨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서울 강남에 있는 A씨의 집과 그가 운영하는 병원을 압수수색했고, 각종 의료 기록과 그의 차량 등을 확보했다.
     
    그가 운영 중인 병원은 올해 프로포폴을 과도하게 처방한 사례가 많아 보건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과거 종합편성채널의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그가 예전에 운영한 병원은 언론사가 주최한 건강 분야 시상식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 인천경찰청이 마약 관련 혐의로 수사나 내사 중인 인물은 A씨, 배우 이씨,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을 포함해 모두 10명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