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소림축구·잔디·레이저 이겨낸' 韓, 손흥민 멀티골로 中 3-0 격파

축구

    '소림축구·잔디·레이저 이겨낸' 韓, 손흥민 멀티골로 中 3-0 격파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중국 축구는 예상대로 거칠었다. 잔디마저 최악이었다. 중국 관중들은 선수들의 얼굴에 레이저까지 쐈다. 하지만 한국 축구는 중국보다 강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중국을 3대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싱가포르와 1차전 5대0 승리에 이은 2연승을 달렸다.

    공한증(恐韓症)은 계속됐다. 역대 전적에서 22승13무2패 압도적 우위를 지켰다. 최근 중국과 A매치 4연승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싱가포르전 선발 명단에서 살짝 변화를 줬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조규성(미트윌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변함 없이 공격을 책임졌다. 다만 이재성(마인츠) 대신 박용우(알아인)를 선발로 내 중국의 거친 축구에 대비했다.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이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맡았다. 포백 라인에서도 오른쪽 측면을 설영우(울산 현대) 대신 김태환(울산)에게 맡겼다. 이기제(수원 삼성),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정승현(울산)는 그대로 선발 출전했고,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켰다.

    전반 11분 선제골을 만들었다. 황희찬의 돌파가 돋보였다. 황희찬이 돌파로 만든 찬스에서 조규성의 슈팅이 수비수에 막혔다. 하지만 수비수와 골키퍼가 충돌하며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사이 황희찬이 달려들면서 파울을 얻어냈다.

    '캡틴'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다. 중국 관중들은 손흥민의 얼굴을 향해 레이저를 쐈다. '캡틴'은 침착했다. 몸을 날린 골키퍼의 손에 닿지 않는 구석으로 슈팅을 꽂았다. 손흥민은 중국 관중들을 향해 '쉿' 세리머니를 펼친 뒤 전매특허 '찰칵' 세리머니까지 선보였다.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한국은 계속 중국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6분 이강인의 코너킥에 이은 조규성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전반 24분 손흥민과 황희찬의 연속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고, 전반 27분 황인범의 대포알 프리킥은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4분 이강인의 오른발 슈팅도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42분 이기제가 공을 뺏기면서 역습을 허용했다. 다행히 중국의 슈팅은 옆 그물로 향했다.

    전반 45분 추가골이 터졌다. 이강인과 손흥민의 합작품이었다. 이강인의 침투 패스에 이은 손흥민의 슈팅으로 만든 코너킥. 이어 이강인의 코너킥을 손흥민이 니어 포스트로 잘라들어가면서 헤더로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공세는 이어졌다. 다만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8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의 패스가 이강인에게 연결됐다. 이강인은 골키퍼까지 제친 다음 슈팅을 때렸지만, 몸을 날린 수비수에게 막혔다. 후반 11분에는 손흥민의 라보나킥 패스까지 나왔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20분 이강인의 왼발 슈팅도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클린스만 감독은 후반 27분 조규성과 김태환, 황희찬을 빼고, 황의조(노리치 시티)와 설영우(울산), 이재성(마인츠)을 투입했다. 후반 38분에는 이강인 대신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이 들어갔다.

    몇 차례 위기도 있었지만, 쐐기골까지 터졌다. 후반 42분 손흥민의 프리킥을 정승현이 머리로 받아넣었다. 3대0 완승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