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FC서울, K리그 최초 40만 관중 예약…슈퍼매치에서



축구

    FC서울, K리그 최초 40만 관중 예약…슈퍼매치에서

    FC서울 제공FC서울 제공FC서울이 K리그 최초 40만 관중 기록을 예약했다.

    서울은 21일 "올해 마지막 슈퍼매치의 예매창이 열리자마자 2만5000명이 넘는 팬들이 예매를 완료했다. 예매 수치 만으로도 2018년 유료 관중 집계 이후 K리그 최초로 40만 관중 기록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서울은 올해 18번의 홈 경기에서 39만4022명의 관중을 불러모았다. 특히 가수 임영웅이 시축과 하프타임 공연을 한 4월 대구FC와 홈 경기에는 4만5007명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프로스포츠 최다 관중이었다.

    오는 25일 열리는 수원 삼성과 슈퍼매치를 통해 40만 관중을 돌파할 예정이다.

    또 하나의 기록에도 도전한다. 한국 프로스포츠 한 시즌 최다 평균 관중이다. 현재 기록은 2008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2만1901명이다. 슈퍼매치에 2만2116명의 관중이 모이면 새 기록을 쓴다. 예매 수치로는 기록을 깼다.

    서울은 2010년 평균 관중 2만8758명을 찍었지만, 당시 K리그는 유료 관중 집계 시스템이 아니었기에 최다 평균 관중 기록으로 남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