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유동규 "李, 백현 마이스사업도 남욱 검토"…정진상측과 고성

법조

    유동규 "李, 백현 마이스사업도 남욱 검토"…정진상측과 고성

    "이재명, 마이스사업도 남욱 검토해보라고 해"
    정진상 측과는 서로 고성 지르며 충돌
    "정진상, 창피한 줄 알아라"라고 고성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류영주 기자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류영주 기자
    대장동·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백현동 마이스사업도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피고인들을 사업자로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김동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재명 대표와 정진상 전 민주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대장동·백현동·위례신도시 개발비리 의혹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대표가 백현동 마이스(MICE : 회의·관광·전시·이벤트) 사업도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민간개발업자가 참여할 수 있는지 검토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유 전 본부장은 "2015년쯤 저희들이 추진한 것이 백현동에 마이스 산업 단지를 만드는 것이었는데, 중앙투자심사 과정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투자를 먼저 결정하고 오라는 것"이라며 "방법이 외국인투자촉진법뿐이었다. (그래서) 고민하니까 이재명 대표가 '남욱과 정영학에게 한 번 더 줘봐라'라고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검찰은 "남욱 등이 지분을 포기하고 위례신도시 사업에 도움을 줬다고 보고했고, 그 때문에 이 대표가 백현 마이스도 남욱 등에게 이야기해 보라고 언급했다는 취지인가"라고 물었고 유씨는 "네"라고 답했다.


    한편 정진상 전 실장 측과 유 전 본부장은 이날 공판에서 서로 고성을 지르며 충돌했다. 지난 공판에서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자) 정 전 실장이 번호를 바꾸라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정 전 실장의 증거인멸 지시 사실을 증언했다. 

    그는 검찰 압수수색 직전 상황에 대해서도 "(정 전 실장이) '휴대전화를 버리라'라고 해서 버리고 문을 열어줬다"라고 주장했는데, 이날 정 전 실장 측이 이러한 주장을 탄핵하려고 유 전 본부장을 신문하는 과정에서 양측이 충돌한 것이다.

    정 전 실장 측은 이날 유 전 본부장 증언의 신빙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정 전 실장 측은
    "유 전 본부장의 특징은 검사나 수사기관에서 어떤 자료를 제시받으면 그것을 자신의 기억이나 자신의 행위처럼 한다"라고 지적했다.

    유 전 본부장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제가 구속된 이후 정진상 측에서 A변호사를 보내서는 제 집사람에게 휴대폰을 가리키며 '집에 있으면 빨리 버려라'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유 전 본부장은 관련 재판에서 자신이 버릴 것을 지시했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해선 "A변호사가 아내의 재판에서 제가 버려 달라고 안 했다고 말하면 '더 큰 처벌이 우려된다'고 했다. 부인이 피해를 받지 않게 하려고 그때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흥분한 유 전 본부장은 "정진상, 당신이 버리라고 한 것 기억 안 나요? 정진상, 창피한 줄 알아라"라고 소리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