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野, 총선경력에 '이재명' 표기 못한다…현역 감점도 강화

국회/정당

    野, 총선경력에 '이재명' 표기 못한다…현역 감점도 강화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3차 회의
    하위 20%의 절반은 30%, 나머지 절반은 20% 감산
    예비후보자 대표 경력에 '이재명' 이름 쓸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1차 회의에서 이재명 대표가 발언을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1차 회의에서 이재명 대표가 발언을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총선 공천 평가에서 현역 의원 하위 평가자에 대한 경선 불이익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예비 후보 홍보플랫폼에 기재하는 후보자의 대표 경력에 '이재명' 등 특정 정치인의 이름을 넣을 수 없도록 했다. 다만, 예비후보자의 명함이나 현수막 등에는 사용할 수 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은 장윤미 변호사는 "선출직 평가에 따른 경선 감산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 방안은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내려놓자는 차원에서 논의됐다"고 설명했다.
     
    총선기획단에 따르면, 현역 의원 평가자 중 하위 10% 이하는 감산 비율을 30%로 강화하기로 했다. 이어 하위 10~20%까지는 현행과 같이 20% 감산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지난 8월 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회는 현역 의원 하위 평가자 감점 대상을 하위 30%로 확대하고, 감산 비율도 최대 40%까지 차등 적용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다만, 이날 총선기획단은 김은경 혁신위 안을 두고 적극적으로 논의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다. 간사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은 "김은경 혁신위에서 안은 나왔지만 거기에 제시됐던 범위는 검토하지 않았고, 오늘 전체 토의 과정에서 새로 놓고 (논의했다)"고 답했다. 총선기획단 관계자 또한 "김은경 혁신안을 기반으로 논의하지는 않았다. 평가자 감산은 꾸준히 나왔던 이슈고, 현역 의원 기득권을 내려놓자는 차원에서 원점에서 검토해 나온 결과"라고 강조했다.
     
    또 총선기획단은 후보자 검증위원회에서 적격 판정을 받은 예비 후보자의 정보 공개와 홍보 기회 확대를 위해 '예비후보자 홍보플랫폼'을 운영하기로 했다. 플랫폼에 기재되는 예비후보자 대표 경력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와 제8대 지방선거 기준을 준용하고 특정 정치인의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했다.

    다만, 후보자 개인 명함 및 현수막에는 특정 정치인의 이름을 명시하는 것이 가능하다. 한 위원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이름을 쓰지 못하는 것과 함께, 당 대표 특보인 경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특보'라고 기재해야 한다"며 "예비후보자 경력 기재, 경선 감산 페널티 강화 등에 대한 총선기획단 의견은 향후 최고위원회의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