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도전…클린스만호 돛 올렸다

    훈련 중인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훈련 중인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클린스만호가 11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향한 돛을 올렸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앞둔 첫 훈련을 실시했다. 한국은 16일 싱가포르와 홈 1차전, 21일 중국과 원정 2차전을 치른다.

    이번 소집은 평소와 달랐다.

    파주NFC로 모이지 않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소집했다. 훈련 역시 파주NFC 대신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한다.

    대한축구협회와 파주시의 파주NFC 계약 만료 때문이다. 파주NFC의 계약은 올해로 끝난다. 천안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가 완공되기 전까지 약 2년 정도 시간이 비는 상황. 계약 연장을 협의 중이지만, 잔디가 좋지 않아 대표팀 훈련이 어렵다고 판단해 훈련 장소를 바꿨다.

    낯선 분위기에서 첫 훈련이 진행됐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목동경기장에 완전 처음 와봐서 어떤지 잘 모르겠다"고 웃었다.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첫 훈련은 11명 소규모로 진행됐다.

    12일 K리그1 경기를 치른 김영권, 김태환, 조현우, 설영우(이상 울산 현대)와 김진수, 문선민(이상 전북 현대), 그리고 유럽에서 귀국한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호텔 피트니스 센터에서 회복 훈련을 했다.

    황의조(노리치 시티)와 오현규(셀틱), 조규성(미트윌란), 홍현석(KAA 헨트)은 14일 오전 입국해 오후 훈련부터 참가할 예정이다.

    '코리안 더비' 후 12일 귀국한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희찬을 비롯해 이재성(마인츠) 등 11명의 선수들은 추위 속에서 가볍게 몸을 풀었다. 밝은 분위기 속에서도 실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사뭇 진지하게 훈련에 임했다.

    한국은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에 싱가포르, 중국, 태국과 묶였다. 홈 앤드 어웨이의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치러지는 2차 예선에서는 각 조 1, 2위가 최종 예선 진출과 함께 2027년 아시안컵 출전권을 얻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