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 번째 美하원의장 후보도 '낙마'…의회 마비 장기화



미국/중남미

    세 번째 美하원의장 후보도 '낙마'…의회 마비 장기화

    연합뉴스연합뉴스
    미 공화당의 세 번째 하원의장 후보로 선출됐던 톰 에머 원내총무가 선출된 당일 스스로 후보직을 사퇴했다.
     
    공화당은 24일(현지시간) 내부 회의를 열고 하원의장 후보 경선을 벌여 117표를 얻은 톰 에머 원내총무를 하원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경선에 나섰던 마이크 존슨 의원은 97표를 받아 근소한 차이로 떨어졌다. 
     
    세 번째 의장 후보에 올랐지만 당내 내분이 극심해 톰 에머 원내총무가 의장직을 거머쥘지는 여전히 미지수였다.
     
    에머가 의장이 되려면 하원 표결에서 과반수인 217표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화당 하원 의원 수가 221명이어서 산술적으로 공화당만 결집하면 자력으로 의장이 될 수 있지만, 앞선 의장 선출 과정에서 표출된 공화당 내 이견으로 볼 때 전망은 불투명했다. 
     
    앞서 공화당은 매커시 후임으로 스컬리스 원내대표를 첫 번째 의장 후보로 선출했으나, 강경파들의 압박에 스컬리스는 후보직을 자진사퇴했다.
     
    두 번째로 후보직에 오른 짐 조던 법사위원장은 3번의 하원 본회의 투표에서 정족수인 과반수를 얻지 못하자, 공화당 내에서 아예 후보직을 박탈했다.
     
    이날 의장 후보에 선출된 직후 톰 에머 원내총무는 공화당 당내 투표에 나섰지만, 217표를 얻는데 실패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톰 에머 원내총무가 하원의장 후보로 선출된 이후 20명 이상의 의원들이 현장에서 그를 지지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톰 에머 원내총무는 하원의장 후보직을 스스로 내려놓고 자리를 떠났다. 
     
    공화당은 조만간 의장 후보를 다시 선출한다는 계획이지만,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 축출 이후 3주간 계속되고 있는 의회 마비 사태는 장기화되고 있다. 
     
    현재 미 연방정부 임시예산 마감시한이 가까워지고 있는데다 이스라엘에 대한 대규모 군사비 지원 예산까지 신청된 상태지만 하원의장 공석으로 인해 하원은 사실상 기능이 멈춘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