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강인 선발 제외한 황선홍 감독 "누가 나서도 제 몫 할 수 있다"

축구

    이강인 선발 제외한 황선홍 감독 "누가 나서도 제 몫 할 수 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에서 중국을 제압한 한국 축구 대표팀.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에서 중국을 제압한 한국 축구 대표팀.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한국 축구 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중국전 승리에 흡족함을 드러냈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1일 중국 항저우 황룡 스포츠 센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에서 중국을 2 대 0으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 최대 관문으로 꼽힌 중국을 넘고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중국의 거친 파울과 편파 판정 등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큰 문제 없이 경기를 마쳤다. 전반 18분 홍현석의 선제골이 터진 뒤 전반 34분 송민규가 추가골을 터뜨려 편안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황 감독은 "좋은 승부를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최선을 다해준 중국 팀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많은 팬들이 축구 덕분에 즐거우셨을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이 터져 상대의 거친 플레이에 휘말리지 않을 수 있었다. 황 감독은 "첫 골이 안정감을 준 것 같다"면서 "이제 두 번 남았다.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고 이를 악물었다.

    이날 선발 라인업에는 눈에 띄는 변화가 있었다. 이강인을 비롯해 정우영, 엄원상 등 주전 선수들이 대거 명단에서 빠졌다. 이들은 후반 19분에 투입돼 약 3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 감독은 명단 변화에 대해 "충분히 계산을 한 부분"이라며 "상대에 맞춰 선발을 꾸렸고, 공격수들 컨디션이 모두 좋아서 누가 나서도 제 몫을 해줄 수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가 선발로 나서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모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긍정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축구 대표팀 이강인이 1일 오후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8강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프리킥을 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축구 대표팀 이강인이 1일 오후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8강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프리킥을 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공격수들에게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요구한 만큼 체력 관리가 필요했다. 황 감독은 "공격수들에게 대회 전부터 압박에 대해 강조했다"면서 "전방에서 강한 압박을 하면서 에너지를 많이 쏟았다"고 말했다. 공격수 중에는 이날 조영욱 홀로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상대가 개최국 중국인 만큼 부담감이 컸을 터. 황 감독은 "선수들이 경험이 있기 때문에 잘 넘긴 것 같다"면서 "이런 경기를 즐기길 바랐는데, 열정과 냉정 사이를 적절히 오간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팀이 전체적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준결승에 오른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우즈베키스탄은 앞서 8강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2 대 1로 꺾었다.

    황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에 대해 "상당히 직선적이고 파워풀한 팀"이라며 "힘 싸움을 하는 팀이라 그대로 맞붙으면 힘든 경기가 될 수 있다. 전술적으로 잘 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대 적은 우리 안에 있다. 결코 방심하면 안 되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