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英 매체 "손흥민이 윙어? 이제는 엘리트 센터포워드"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손(SON)톱은 리버풀전에서도 날카로웠다.

    이제는 중앙 공격수(센터포워드)로서도 정상급 기량을 뽐내고 있다. 어느덧 6골. 8골의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에 이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2위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리버풀과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스널과 6라운드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6호 골.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과 히샤를리송을 동시 투입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번리와 4라운드에서 처음 손흥민을 최전방에 세웠다. 히샤를리송의 부진 때문이었다. 손흥민은 번리전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역시 최전방으로 나선 아스널과 6라운드에서도 멀티골을 터뜨렸다.

    리버풀전에서도 히샤를리송과 동시 출격했지만, 최전방 원톱은 손흥민이었다. 히샤를리송은 손흥민이 자리했던 왼쪽 측면에 배치됐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히샤를리송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했다. 흔히 보는 중앙 공격수의 움직임.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쉽게 골을 넣었다. 다만 두 번째 골은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고, 또 히샤를리송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면서 "이제 윙어라기보다는 엘리트 센터포워드처럼 느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매체 90min도 비슷했다. 손흥민을 향해 "포처로서 새로운 선수 경력을 쌓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냥꾼이라는 의미로 축구에서는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너뜨리고, 또 빈공간을 침투해 골을 넣는 골 사냥꾼이라는 의미로 통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