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홀란 쉰' 맨체스터 시티, 카라바오컵 32강 탈락



'홀란 쉰' 맨체스터 시티, 카라바오컵 32강 탈락

맨체스터 시티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연합뉴스맨체스터 시티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연합뉴스'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카라바오컵 32강에서 탈락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32강) 원정 경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대1로 졌다. 카라바오컵 8회 우승에 빛나는 맨체스터 시티의 조기 탈락이다.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A컵을 휩쓸며 '트레블'을 달성했다. 이번 시즌에도 상승세는 이어졌다. 아스널과 커뮤니티 실드에서 패했지만, 이후 8연승을 내달렸다.

하지만 엘링 홀란 등을 아끼는 로테이션 속에 탈락의 쓴 잔을 마셨다.

후반 8분 결승골을 내줬다. 조엘링턴과 알렉산데르 이사크를 막지 못했다. 조엘링턴이 수비수 4명을 제친 뒤 패스를 전달했고, 이사크가 마무리했다.

뉴캐슬의 에디 하우 감독은 "전반에는 힘들었다. 썩 좋은 경기를 하지 못했다. 공을 많이 소유하지 못했지만, 전반을 잘 지켰다"면서 "후반은 공격과 수비 모두 뛰어났다. 공격을 잘했고, 승리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뉴캐슬은 지난 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에서 패배를 떠안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16강에서 만나게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