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인전 노메달?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金 찔렀다



축구

    개인전 노메달?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金 찔렀다

    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디안즈 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대표팀과 경기에서 승리한 후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디안즈 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대표팀과 경기에서 승리한 후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대38로 격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개인전 노메달을 아쉬움을 씻고,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다.

    이광현(화성시청), 하태규(대전도시공사), 허준(광주시청)이 결승을 책임졌다. 5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금메달 멤버다. 임철우(성북구청)은 결승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디안즈 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대표팀과 경기 전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임철우, 이광현, 하태규, 허준)이 27일 중국 항저우 디안즈 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 대표팀과 경기 전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5바우트까지 20대25로 끌려갔다.

    6바우트 허준이 동점을 만들었다. 허준은 우빙을 상대로 7점을 뽑았다. 우빙은 2점에 그친 채 3분이 지나갔다. 27대27 동점. 이어 하태규가 나선 7바우트까지도 33대33 동점이었다.

    승부는 이광현이 갈랐다. 이광현은 8바우트에서 7점을 얻으면서 한국에 리드를 안겼다. 우빙을 3점으로 틀어막으면서 40대36으로 앞섰다. 마지막 9바우트에 허준이 출전해 5점을 따내면서 45점을 채웠다. 금메달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