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7년 만의 은메달' 韓 럭비 "다음 아시안게임은 금메달"



스포츠일반

    '17년 만의 은메달' 韓 럭비 "다음 아시안게임은 금메달"

    26일 오후 중국 항저우 사범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7인제 럭비 결승전에서 한국 정연식이 홍콩 수비를 뚫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26일 오후 중국 항저우 사범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7인제 럭비 결승전에서 한국 정연식이 홍콩 수비를 뚫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네요."

    무려 17년 만에 목에 건 아시안게임 은메달이었다. 지난 4월 사령탑이 바뀌었고, 은퇴 선수까지 복귀할 정도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만든 은메달. 하지만 한국 럭비 7인제 대표팀은 아쉬움 속에서 다음 아시안게임을 이야기했다.

    이명근 감독이 이끄는 7인제 럭비 대표팀은 2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사범대 창첸 캠퍼스 경기장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홍콩에 7대14로 졌다.

    한국 럭비는 아시아 강호였다. 1998년 방콕 대회, 2002년 부산 대회에서 7인제와 15인제 금메달을 휩쓸었다. 하지만 2006년 도하 대회 은메달 후 결승에도 오르지 못했다. 17년 만의 결승 진출이자 은메달이다.

    주장 이진규는 조직위원회 정보사이트 마이 인포를 통해 "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다. 선수들에게는 아쉬운 결과"라고 말했다.

    이명근 감독도 "아시안게임이 1년 연기됨녀서 5년을 준비했다. 금메달을 따고 싶었지만, 은메달을 따고 돌아간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는데 금메달을 따지 못해 아쉽다. 한국에서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팬들에게 금메달이라는 선물을 주고 싶었다"고 아쉬워했다.

    26일 오후 중국 항저우 사범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7인제 럭비 메달 수여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26일 오후 중국 항저우 사범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7인제 럭비 메달 수여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
    17년 만의 은메달은 값진 경험이 됐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파리 올림픽, 그리고 다음 아시안게임까지 다시 달린다. 일정을 마친 럭비 대표팀은 국내 대회 및 파리 올림픽 예선 준비를 위해 곧바로 귀국할 예정이다.

    이명근 감독은 "11월에 파리 올림픽 예선을 치른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올림픽 예선을 준비해서 올림픽에 출전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규는 "중국과 4강에서 예전에 보지 못했던 약점을 발견했다.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 약점을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분석해서 다음 아시안게임을 준비하겠다. 이번에 얻지 못한 금메달을 다음에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