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우영 멀티골' 황선홍호, 16강도 대승…대회 첫 실점은 숙제

축구

    '정우영 멀티골' 황선홍호, 16강도 대승…대회 첫 실점은 숙제

    세리머니하는 정우영과 백승호. 연합뉴스세리머니하는 정우영과 백승호. 연합뉴스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축구 대표팀이 파죽지세로 8강에 안착했다. 하지만 풀어야 할 숙제도 분명 있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16강에서 5 대 1 대승을 거뒀다. 대회 3연패를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박재용이 최전방 공격에 섰고, 정우영과 이강인, 엄원상이 공격 2선에서 뒤를 받쳤다. 백승호와 정호연이 중원을 맡았고, 설영우와 김태현, 박진섭, 황재원이 포백 수비 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16강 상대인 키르기스스탄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6위로 약체다. 하지만 한국이 최근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1 대 0으로 진땀승을 거둔 만큼 쉽게 볼 상대가 아니었다.
     
    키르기스스탄이 수비적인 전술을 고집하는 만큼 한국 입장에서는 빠른 선제골이 절실했다. 한국은 기선 제압하기 위해 에이스 이강인을 선발 출전시켜 총력전을 펼쳤다.
     
    이강인은 부상 및 소속팀 일정으로 대표팀에 뒤늦게 합류해 현지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다. 이에 황 감독은 지난 바레인과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이강인을 선발 출전시켰지만 36분 만에 교체했다.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한 상태라 무리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이었다.
     
    워밍업을 마친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도 선발 출전했고, 후반 15분까지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볐다. 경기 내내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를 받았지만 수 차례 공격 기회를 창출하는 등 에이스의 진가를 톡톡히 발휘했다.
     
    정우영 선제골. 연합뉴스정우영 선제골. 연합뉴스경기 초반 예상치 못한 키르기스스탄의 전방 압박이 있었지만, 한국은 간결한 빌드업으로 이를 벗겨냈다. 이후 공격 2선에서 시작된 이강인의 날카로운 패스로 득점 기회를 노렸다.
     
    한국은 선제골을 위해 과감한 공격을 시도했다. 수비 라인을 바짝 끌어올려 점유율을 높였고, 양쪽 측면 풀백인 설영우와 황재원이 오버래핑에 나서 공격을 적극 지원했다.
     
    한국은 전반 9분 선제골을 넣으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문전으로 쇄도한 설영우가 상대 수비의 발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백승호가 골문 오른쪽 구석으로 정확히 밀어 넣었다
     
    곧바로 추가골까지 넣으며 편안한 경기를 이끌었다. 오른쪽에서 날아온 엄원상의 크로스를 정우영이 헤더로 마무리해 격차를 2점으로 벌렸다.
     
    한국은 전반 28분 방심한 탓에 만회골을 허용했다. 막사트 알리굴로트가 터치가 길었던 백승호의 공을 가로챈 뒤 골망을 갈라 1 대 2를 만들었다. 앞선 조별리그 3경기까지 포함해 한국의 첫 실점이다.

    키르기스스탄의 일격에 잠시 휘청인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이강인의 크로스로 득점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상대 수비 뒤 공간으로 침투한 이강인이 컷백으로 정우영의 머리를 노렸지만 수비가 이를 저지했다. 결국 전반을 2 대 1로 마쳤다.
     
    한국 실점. 연합뉴스한국 실점. 연합뉴스후반 시작과 동시에 한국은 정호연과 박재용을 빼고 홍현석과 조영욱을 투입했다. 신장 193cm의 박재용을 활용한 고공 전술 대신 발 빠른 조영욱을 통해 상대 수비를 허물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좀처럼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쉽게 열리지 않았다. 여기에 이강인마저 체력적으로 힘든 모습을 보여 공격의 템포가 꺾이기 시작했다. 대표팀 합류가 늦었던 이강인은 현지 적응이 덜 된 모습이었다.

    결국 이강인은 후반 15분 고영준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다음 8강전을 위해서도 에이스 이강인의 체력 안배는 필수였다.  

    이강인은 빠졌지만 한국은 후반 29분 다시 분위기를 잡았다. 이번에는 설영우가 크로스로 박스에 있던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었고, 정우영이 키커로 나서 추가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흐름을 타면 확실히 공격이 거세진다. 곧바로 후반 34분에는 역습에 나선 조영욱이 그대로 일대일 상황을 만들고 쐐기골을 넣었다. 후반 들어 빠른 공격을 위해 꺼내든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39분에는 홍현석이 문전 혼전 상황에서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어 5 대 1을 만들었고, 4점 차 대승을 거둬 8강에 진출했다.

    8강에 올랐지만 반드시 보완해야 할 부분도 있다. 한국은 선제골을 넣은 알리굴로트와 공격수 아타이에게 여러 차례 역습 기회를 헌납하는 등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