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사표 쓰고 소나 키워라"…신발로 폭행한 축협조합장 특별근로감독

전북

    "사표 쓰고 소나 키워라"…신발로 폭행한 축협조합장 특별근로감독

    고용노동부. 연합뉴스고용노동부. 연합뉴스
    노동부가 직원 폭행과 괴롭힘 의혹이 나온 전북 순창의 순정축협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다.
     
    고용노동부는 전주지방고용노동청에 10여 명의 특별근로감독팀을 구성하고 순정축협에서 발생한 직장 내 괴롭힘을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순정축협의 조합장 A씨는 지난 13일 오후 11시쯤 순창군의 한 축협 음식점에서 '사표를 쓰라'고 폭언하고 신발 등으로 임직원들을 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노동부는 "이번 특별근로감독은 폭행과 직장 내 괴롭힘 등 사회적 물의 기업에 대해선 '예외 없는 특별감독'이라는 원칙 아래 실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장 전반의 노동관계법 위반 사항에 대해 집중 점검해 사법처리 하는 등 사용자의 불법에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 이정식 장관은 "지역 금융기관에 대한 지속적인 감독에도 직장 내 괴롭힘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엄정하고 철저하게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노동부는 이번 감독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전북 장수농협, 더케이텍㈜, ㈜테스트테크에 이어 네 번째로 실시하는 특별근로감독임을 밝혔다.
     
    한편, 경찰도 직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