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파고들기]툭 마음을 건드려 머금게 되는 아이유의 가사들

가요

    [파고들기]툭 마음을 건드려 머금게 되는 아이유의 가사들

    편집자 주

    열여섯에 커리어를 시작한 아이유(IU)가 어느덧 데뷔 15주년을 맞았습니다. 대표곡이 곧 히트곡이고, 자전적인 이야기조차 팬덤과 대중에게 무리 없이 받아들여지는, 독특하면서 독보적인 위치의 아이유. CBS노컷뉴스는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아이유의 15주년을 돌아봅니다. 세 번째 편에선 아이유가 쓴 가사를 돌아봅니다.

    아이유 데뷔 15주년 ③ - 아이유의 가사

    2015년 나온 아이유의 싱글 '마음' 표지2015년 나온 아이유의 싱글 '마음' 표지툭 웃음이 터지면 그건 너
    쿵 내려앉으면은 그건 너
    축 머금고 있다면 그건 너
    둥 울림이 생긴다면 그건 너 ('마음')


    아이유는 단독 작사한 '마음'이라는 노래에서 '툭' '쿵' '축' 둥' 같은 의성어를 썼다. 한 글자로 되어 있는 단어로,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반짝 살아있"고 "영영 살아있"는 애정을 모자람 없이 전했다. 아이유는 탁월한 가수이면서, 동시에 '잘 쓰는' 작사가다. CBS노컷뉴스는 아이유가 쓰고 부른 '가사'를 두고 음악평론가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앞서 언급한 '마음'은 아이유 곡 중에서도 가사로 더욱 사랑받는 곡이다. 마노 '아이돌로지' 필자는 "'마음'에서 '영원히 살아있어요'라는 표현을 쓸 법도 한데 굳이 '영영 살아있어요'라는, 다소 문어체에 가까우면서도 멜로디를 효율적으로 살리는 어휘를 고른다. 가사를 정말 잘 쓴다"라고 전했다.

    김윤하 음악평론가도 "'이 밤/그날의 반딧불을/당신의 창 가까이/보낼게요'(밤편지)처럼 한 문장에 깊은 밤, 잠 설치며 책상에 앉아 편지를 쓰게 만드는 애틋한 마음을, '툭, 쿵, 축, 둥'(마음) 같은 한 단어에 쉽게 표현할 수 없는 귀하고 복잡한 사랑과 감사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작사가는 흔치 않다"라며 말했다.

    2017년 발매돼 큰 사랑을 받은 '밤편지'도 아이유가 가사를 썼다.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2017년 발매돼 큰 사랑을 받은 '밤편지'도 아이유가 가사를 썼다.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랜디 서 음악평론가는 "아이유의 가사관은 한국 가요사에서도 포크와 발라드의 로맨틱한 면을 계승하는 측면이 있다. 한국어에 깊이 뿌리를 두고 조형적 아름다움이나 재미를 추구하는 가사들이 늘 흥미롭다"라고 바라봤다. 이어 "없는 말이지만 직관적이라서 한번 들으면 짐작이 가는 말을 만들어 가사에 자연스럽게 녹이는 게 재미있다"라며 "바람을 세로질러"라는 '스트로베리 문'(strawberry moon) 가사를 짚었다.

    황선업 음악평론가는 "앨범 제작 당시에 가지고 있는 생각이나 감정 등을 자신만의 어법으로 노랫말 속에 선명하게 새기되, 대중들이 살갑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표현이나 스토리텔링 측면에서 조금 더 쉽게 풀어내는 과정을 거쳐 이야기를 완성시키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마노 필자는 "아이유의 가사는 무척 담백하면서도 울림이 깊은 것이 특징이기도 한데, 그것이 가장 잘 드러난 곡이 바로 '아이와 나의 바다'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과감하게 '그러나', 하며 운을 떼고는 '내가 날 온전히 사랑하지 못해서/맘이 가난한 밤이야'라며 툭 던져놓듯 담담히 읊는 첫 소절에 마음이 움직이지 않을 사람은 없지 않을까 과감히 단언해 본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단어나 표현만 잘 고르는 것이 아니라, 곡 안에서 서사를 잘 만드는 것도 무척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러프 포엠'(Love poem)에서 처음 두 코러스 파트의 시작을 '아일 비 데어'(I'll be there)라고 했다가, 곡이 극적으로 치닫는 세 번째 코러스 파트에서는 똑같은 멜로디에 '히어 아이 엠'(Here i am)이라는 가사를 입히는 식이다. 히트곡 '너랑 나'의 뒷이야기 격인 '시간의 바깥' 같은 곡에서도 '이야기꾼'으로서의 아이유의 진면목을 발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라스트 판타지'는 2011년 발매된 두 번째 정규앨범의 제목이자 수록곡 제목이기도 하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제공'라스트 판타지'는 2011년 발매된 두 번째 정규앨범의 제목이자 수록곡 제목이기도 하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제공박희아 대중문화 저널리스트는 '라스트 판타지'(Last Fantasy) 가사를 언급했다. 그는 "10대에서 20대로 넘어오면서 느끼는 감정이 너무 잘 담겨 있다. 아이유가 바라보는 세계의 모습이 무척 잘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세계관도 잘 담겨 있고. 그래서 이 곡이 나이 시리즈 연작에 들어간다고 생각한다"라며 "가사도 되게 예쁘고 철학적"이라고 소개했다.

    박희아 저널리스트가 고른 가사가 인상적인 또 다른 곡은 '팔레트' 앨범 수록곡인 '이 지금'이었다. 그는 "'이 지금'은 아이유의 자아가 투영된 노래다. 곱고 사랑스러운 언어로 잘 만들어진, 자기 자신에 대한 찬가가 분명하다고 본다. 그 자신감이 오히려 사람들한테 용기를 준다. 자기 시대로 바뀌는 순간을 되게 예쁘게 노래한 곡이기도 하다. 아이유의 제대로 된 1막이 열린 느낌의 곡"이라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