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푸틴의 보복? 프리고진 자작극?…추측과 음모론 난무

    '프리고진 안 죽었다' 근거 없는 소문 확산
    '무장 반란 두달 만에 푸틴의 복수' 주장도
    英 정보당국자 "푸틴 지시 받은 FSB 소행"
    러시아 엘리트에 '배신하면 죽음' 경고 메시지

    반란사태 후 첫 동영상 공개했던 프리고진. 오른쪽은 수직 낙하하는 프리고진 전용기. 연합뉴스반란사태 후 첫 동영상 공개했던 프리고진. 오른쪽은 수직 낙하하는 프리고진 전용기. 연합뉴스
    바그너그룹의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무장반란 사태 2개월 만에 비행기 추락 사고로 갑자기 사망하면서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프리고진이 탔다는 비행기의 추락 원인이 아직 오리무중이다 보니 일각에서는 프리고진의 자작극 설까지 제기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온라인에는 프리고진이 죽은 것처럼 위장했을 뿐 실제로는 살아 있다는 등 근거 없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 당시 잇따라 두 대의 비행기가 이륙했으며 프리고진은 추락하지 않은 두 번째 비행기에 타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NYT는 그러나 그 어떤 주장도 입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NYT는 "추락 사고를 둘러싼 상황이 불분명해 잘못된 정보가 쉽게 확산할 수 있는 여건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당국에 따르면, 프리고진은 추락한 비행기 탑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승무원을 포함한 탑승자 10명 전원이 숨졌다. 다만 당국은 프리고진의 유해가 확인됐다고 공식 발표한 것은 아니다. 따라서 프리고진의 실제 탑승 여부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우크라이나 군사 블로거인 이고리 수슈코는 SNS에 올린 글에서 프리고진의 죽음을 확인해줄 사람이 없는 것이 문제라면서 반란의 또 다른 주역인 드미트리 우트킨이 프리고진과 함께 비행기에 탔다는 것도 상상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우트킨은 프리고진의 최측근으로 프리고진과 함께 바그너그룹을 설립한 인물인데 두 사람이 위험을 무릅쓰고 같은 비행기를 탔다는게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따라서 이번 사고는 프리고진이 푸틴 대통령의 시야에서 벗어나기 위한 꾸민 자작극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프리고진과 푸틴. 연합뉴스프리고진과 푸틴. 연합뉴스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이번 사고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교하게 기획한 보복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매디슨 위스콘신대학의 미하일 트로이츠키 교수는 "이번 하고는 의도적인 파괴 행위로 보인다"면서 "러시아 내 권력 투쟁이 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마이클 맥폴 전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는 SNS에 "프리고진의 반란이 푸틴 대통령에게 굴욕감을 줬다"며 "푸틴 대통령이 결국 복수를 할 거라는 걸 프리고진 외에는 모두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프리고진이 지난 6월 반란을 시도하다 갑자기 중단한 이후 그의 신변에 위협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은 계속돼왔다. 무엇보다 푸틴 정권을 비판하거나 반기를 들었던 인사들이 의문사 당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영국 정보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비행기 추락 사고는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소행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더타임스는 프리고진이 탑승한 비행기의 추락 영상이 텔레그램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러시아 엘리트들에게 '배신하면 죽음'이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