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SG발 폭락' 김익래 관련 한국증권금융 압수수색



사건/사고

    검찰, 'SG발 폭락' 김익래 관련 한국증권금융 압수수색

    다우데이타 주식담보 대출 내역 등 확보
    다우키움 경영권 승계 연관성 추적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 연합뉴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 연합뉴스 
    검찰이 SG(소시에테제네랄) 증권발 폭락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3일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단성한 부장검사)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증권금융을 압수수색해 김 전 회장이 다우데이타 주식을 담보로 대출받은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한국증권금융은 증권업계 고객에게 주식담보 대출을 내주거나 예탁금을 맡아 운용하는 업체다.

    김 전 회장은 지난 4월 SG발 폭락 2거래일 전 다우데이타 140만 주를 시간외매매로 처분해 605억 원을 확보했다. 그는 주가 조작 정황을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증여세를 납부하기 위해 자금을 마련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대량 매도의 배경에 다우키움그룹 경영권 승계가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김 전 회장 주변의 돈 흐름을 분석 중이다.

    다우키움그룹은 다우데이타와 키움증권 등 7개 상장사와 93개 비상장사 등 100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김 전 회장은 2021년 다우데이타 지분 200만 주를 자녀들에게 증여하는 등 경영권 승계를 준비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증여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라씨 일당의 주가조작을 이용했는지 집중해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