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韓이 오염수 조기방류 요청? 日언론 "총선영향 때문" 주장[이슈시개]

아시아/호주

    韓이 오염수 조기방류 요청? 日언론 "총선영향 때문" 주장[이슈시개]

    연합뉴스연합뉴스한국 정부와 여당이 일본 측에 후쿠시마 오염수 조기방류를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방류를 피할 수 없다면 한국 총선에 미칠 영향이 적도록 서두르자는 계산이 있었고, 비공식적이지만 일본 정부의 판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취지다.

    16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윤 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가속화 방안 강조'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신문은 "윤석열 정권이나 여당 내에서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처리수 방류가 불가피하다면 총선에 악영향이 적도록 조기 실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이 뜻은 비공식적으로 일본 측에 전해져 일본 정부의 판단에도 영향을 줄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 야당 측은 과거사 문제뿐 아니라 처리수 문제에서도 정권 비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장기화한다면 정국(급랭)으로 이어질 수 있어 한일관계가 앞으로의 정권 귀추를 점치는 중요한 요소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해당 기사는 한국 정부의 강제징용 해법 '3자 변제안'과 일본 정부의 '호응 조치'인 화이트리스트 복원·한일 통화스와프 재개 등을 짚으며 한일 관계를 위한 양국의 노력을 다뤘다.

    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인용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가속할 것임을 강조했다"고 풀이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가속화 방안 강안 강조' 기사. 아사히 신문 홈페이지 캡처'윤 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가속화 방안 강안 강조' 기사. 아사히 신문 홈페이지 캡처
    한국 내 오염수 관련 여론에 일본 네티즌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의 해녀·어업인 등 4만여 명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저지를 위해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다는 소식이 17일 전해지며 해당 기사에는 1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이같은 행동을 정치적이라고 말하는 댓글이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았다. "스스로 목을 조르는 꼴이다. 독이라고 말하는 처리수가 방출되면, (독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어업종사자들의 생계가 어려워질 것이다. 이 제소 뒤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있을 게 뻔하다. 어업인들은 권력탈취를 위해 이용당하고 있음을 깨닫길 바란다"는 내용이다.

    참여하는 시민들을 비아냥대는 반응도 많았다. "빨리 촛불 들고 모이라고 해. 우물쭈물하다가 방출 시작해", "애초에 이런 시민들은 과학을 믿지 않거나 종교 단체의 신자인가. 아니면 단순 반일운동이 목적?", "반대하는 시민이 4만 명뿐?" 등이다.

    또, "최근 한국 대통령은 미국 일본 등에 우호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일부 한국 정치인들은 아직도 처리수(오염수) 문제를 물고 늘어진다. 한국은 조사할 기관이 없나?", "윤석열 대통령은 열심히 하고 있다", "자국 대통령을 고소했나? 이게 유죄가 된다고 해도 일본과는 무슨 상관인가" 등 한국 정부에 대한 댓글도 달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