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지화' 왜 나왔나…서울-양평 고속도로 15년의 기록[타임라인]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회 일반

    '백지화' 왜 나왔나…서울-양평 고속도로 15년의 기록[타임라인]

    '첫 제안'부터 '예타조사 통과'까지

    서울-양평 고속도로가 처음 제안된 건 지난 2008년 2월. 당시 건설업체 한신공영은 두물머리 인근 교통정체 해결을 위해 하남과 양평을 잇는 민자도로 사업을 경기도에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재무성 부족 등 이유로 사업은 10년 가까이 미뤄져 결국 2017년 1월에야 국토부가 발표한 '제1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중점추진사업'에 포함됐습니다. 국책사업이 된 이후 2019년 3월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대상사업에 선정됐고, 2021년 4월 예타를 통과하며 사업 추진은 확정됐습니다. 한신공영이 사업을 처음 제안했을 때부터 국책사업이 된 이후 예타를 통과하는 동안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은 공식적으로 '양서면'이었습니다.

    관련기사는 노컷뉴스 홈페이지서 '사진 클릭'

    최신순 오래된순

    2022-02
    2022-02-21
    2022-03
    2022-03-29
    2022-05
    2022-05-16
    2022-07
    2022-07-18
    2022-07-26
    2023-01
    2023-01-16
    2023-02
    2023-02-08
    2023-05
    2023-05-08
    2023-06
    2023-06-21
    2023-06-28
    2023-06-29
    2023-07
    2023-07-01
    2023-07-03
    2023-07-03
    2023-07-03
    2023-07-05
    2023-07-06
    2023-07-07
    2023-07-07
    2023-07-09
    2023-07-10
    2023-07-12
    2023-07-13
    2023-07-13
    2023-07-14
    2023-07-14
    2023-07-14
    2023-07-17
    2023-07-18
    2023-07-18
    2023-07-21
    2023-07-24
    2023-07-25
    2023-07-26
    2023-07-27
    2023-07-3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