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임윤아×이준호 첫키스 효과…'킹더랜드' 다시 상승세

    방송 캡처방송 캡처'킹더랜드' 속 이준호의 진심이 임윤아에게 닿았다.
     
    9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에서는 설레는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구원(이준호)과 천사랑(임윤아)이 설레는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잠깐 주춤했던 시청률은 12.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면서 상승했다.
     
    앞서 구원과 천사랑은 킹호텔의 대표로서 VIP 손님 사미르(아누팜)를 성심성의껏 응대하며 완벽한 호흡을 뽐냈다. 비록 사미르가 천사랑을 마음에 품는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기도 했지만 구원은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모든 일정을 마친 구원은 하루종일 고생한 천사랑을 위해 스위트룸을 빌리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여주기도 했다. 구원의 다정함이 고마웠던 천사랑은 먼저 한강 나들이를 제안, 자신만의 야식 조합도 소개하며 구원에게 또 한 번 새로운 세계를 열어줬다. 아름다운 야경 위로 어우러진 구원과 천사랑의 미소는 흐뭇함을 자아냈다.
     
    강력한 라이벌 사미르가 떠나면서 구원과 천사랑의 관계도 더욱 깊어지는 듯했다. 천사랑에 대한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던 구원이 더 늦기 전에 자신의 마음을 전해야 한다고 결심했기 때문.
     
    천사랑에게 고백을 하러 왔다가 졸지에 삼총사 사이에 끼게 된 구원은 오평화(고원희)와 강다을(김가은)의 손에 이끌려 연애 상담까지 하게 됐다. "말 안 하면 모른다"라는 오평화의 조언에 힘입어 구원은 천사랑과의 관계를 확실하게 정립하기로 다짐했다.
     
    이어 구원은 천사랑에게 "우리 둘 얘기하자"며 단둘만의 데이트를 신청했다. 옅은 떨림을 간직한 채 구원에게 간 천사랑은 서툴지만 정성이 담긴 요리부터 젠틀한 에스코트까지 세세하게 챙겨주는 구원의 섬세함에 또 한 번 가슴이 두근거렸다.
     
    두 사람 사이 달콤한 기류가 무르익은 가운데 구원이 야심차게 준비한 불 쇼가 스프링클러를 터트리면서 분위기가 순식간에 뒤바뀌었다. 비처럼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줄기 아래 바짝 붙어 선 두 사람의 사이에는 뜨거운 긴장감이 맴돌았다.
     
    서서히 다가가던 구원은 조심스럽게 천사랑에게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은 차가운 빗속에서 서로의 우산이 되어줬던 그날처럼 깊은 감정을 나눴다. 오랜 직진 끝에 마침내 같은 온도를 띠게 된 구원과 천사랑의 낭만 가득한 시간이었다.
     
    비로소 마음이 맞닿은 구원과 천사랑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떤 설렘을 선사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는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