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100회 맞이한 '뭉찬2' 어떻게 장수 스포츠 예능됐나

    JTBC 제공JTBC 제공'뭉쳐야 찬다 2'가 100회를 맞아 한국 대표 장수 스포츠 예능으로 우뚝 섰다.

    JTBC '뭉쳐야 찬다 2'는 9일 100회를 맞이했다. 2019년 6월 13일 첫 인사를 건넸던 '뭉쳐야 찬다' 시리즈는 스포츠 레전드들의 조기축구 도전기를 담은 시즌1에 이어 비인기 종목의 숨은 축구 능력자를 조명하는 시즌2까지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5년 차에 접어들었다.
     
    '뭉쳐야 찬다'는 다양한 분야의 스포츠 선수들을 발굴하며 큰 관심을 모았다. 시즌1 '어쩌다FC'를 통해 허재, 김병현, 김동현, 이형택 등이, 시즌2 '어쩌다벤져스'를 통해서는 이장군, 안드레 진, 허민호, 공격의 주축인 '규규라인' 임남규와 류은규 등이 조명 받으며 축구에 대한 진정성과 실력은 물론 예능적인 요소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아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특히 전국 재패를 목표로 달려가고 있는 '어쩌다벤져스'는 찾아가는 오디션을 개최하고 팀의 전력을 보강해줄 새로운 축구 인재 5명도 영입하며 진실된 모습으로 임하고 있다. 럭비 선수 한건규, 장정민, 이준이와 종합격투기 선수 박준용, 태권도 선수 김용식이 합류, 새 멤버들의 성장기에 '어쩌다벤져스'를 향한 응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 안정환 감독, 이동국 수석 코치, 조원희 코치로 구성된 '감코진(감독+코치진)'의 활약 역시 인기 요인이다. 카리스마 있는 리더십과 발전된 경기력을 위해 열정적으로 지도하는 모습에서는 축구를 향한 이들의 진심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세 사람은 티격태격, 아옹다옹 선후배 케미를 뽐내기도 해 웃음을 자아낸다.
     
    1987년 발롱도르 수상자 루드 굴리트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드높인 이영표, 박지성, 황희찬, 지소연, 조소현, 정우영 등이 출연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과 '어쩌다벤져스'의 만남, 그리고 이들이 쌓은 특별한 추억들은 보는 이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오늘(9일)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2' 100회에서는 모두가 소망했던 '어쩌다벤져스'와 '청춘FC'의 정면 승부가 펼쳐진다. 안정환 감독의 첫째 아들 '청춘FC'와 둘째 아들 '어쩌다벤져스'의 양보 없는 형제의 난을 예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