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최정원 고소' A씨 "불륜 무혐의? 檢 조사도 안 끝나"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연예가 화제

    [단독]'최정원 고소' A씨 "불륜 무혐의? 檢 조사도 안 끝나"

    핵심요약

    최정원 고소한 A씨 "검찰에서 양측 모두 결론 안 났다"
    "불송치 난 혐의도 많아…최정원, 상간 손배소도 회피만"
    최정원 변호인 "경찰 불송치 처분 달라질 가능성 희박"
    "혐의 인정 오해 해명했을 뿐…A씨 혐의 일부 인정돼"

    가수 겸 배우 최정원.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겸 배우 최정원.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겸 배우 최정원의 불륜 의혹을 두고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고소인 A씨가 '최정원이 완전한 무혐의라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7일 CBS노컷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의 제기를 해서 사건이 검찰로 넘어갔고 아직 조사 중인 단계"라며 "경찰에선 불송치(무혐의) 처분이 나왔지만 현재 검찰의 최종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A씨가 제공한 사건 진행 내역을 보면 지난 5월 4일부터 검찰 조사 중인 상태로 나와 있다. 인터뷰에 따르면 A씨 법률 대리인 측은 경찰 조사 결과대로 바로 불송치 결정이 나지 않은 데 대해 결과가 바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A씨는 자신의 혐의 역시 "보완 수사 결과 경찰에서 불송치된 부분이 많고, 완전히 혐의가 인정·기소된 상태가 아니다"면서 "최정원한테 보낸 욕설 등 메시지가 협박 증거로 제출된 건데 사실상 불륜 여부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입장에서는 화목했던 가정을 파탄 낸 당사자인데 연락이 되지 않아 그랬던 것이고 최정원을 실제로 만나거나 전화를 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A씨가 보내온 경찰 측 통지서에는 "검찰에서 보완 수사를 요구해 이행한 결과, 13회에 걸친 협박 혐의 중 9회에 대해서는 불송치 결정했고, 명예 훼손 교사 혐의 중 아내로 하여금 직장 동료들에게 (최정원 관련 메시지를) 전파하도록 교사했다는 혐의에 대해서 불송치 결정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경찰이 일부 혐의만 인정함에 따라 검찰도 최종 불기소 의견, 기소 의견 등으로 사건을 송치하게 되지만 아직 그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A씨는 최정원에게 제기한 불륜 의혹에 대해서도 "상간 관련 손해배상 민사 소송 중에 있어 최정원이 무혐의라고 할 수 없다. 고소 전에 최정원이 이사를 간 것으로 아는데 법원에서 주소 보정을 해서 소장을 보내도 '폐문 부재'(송달 받을 장소에 사람이 없어 소장이 전달되지 않은 상태)가 벌써 네 번째다. 그래서 정작 중요한 이 소송이 진행이 안 되고 있다. 제발 회피하지 말고 법원에서 정정당당하게 밝혔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최정원 측에서 추가 고소를 한다는데 그렇다면 저도 무고죄로 맞설 거다. 저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바 없다. 아직 검찰의 판단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최정원 측이 사실을 호도하도록, 마치 불륜과 형사 사건 혐의가 '무혐의'인 것처럼 여론전을 하고 있다"며 "아내가 최정원 집에 방문했던 정황 등 증거는 법정에서 공개할 것이고 CC(폐쇄회로)TV까지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최정원 법률 대리인 윤용석 변호사는 "통상 경찰의 불송치 처분이 검찰에서 달라질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현재 검찰에서 조사 중인 것은 맞다. 다만 5일에 낸 입장문에서는 검찰 조사 결과가 아닌 경찰 조사 결과(무혐의)와 검찰 송치 이유를 밝혔고, 현재까지 (최정원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달라지진 않았다. 검찰 송치가 '혐의 인정'이라는 오해가 발생해 해명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A씨 혐의에 대한 보완 수사 결과는 저희도 오늘(7일) 통지를 받았다. 전부 무혐의 처분이 된 게 아니라, 이전에 비해 적어진 것이지 (혐의가) 일부 인정됐다"고 말했다. 민사 소송 관련 '폐문 부재'에 대해서는 "제가 민사 사건은 담당이 아니지만 당시 최정원 씨가 이사를 가셨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정원은 같은 날 SNS에 A씨의 아내와 그 어떤 불륜 행위도 없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계속되는 A씨의 저에 대한 명예 훼손 행위, 명예 훼손 교사 및 모욕 등의 행위를 묵인할 수 없다는 판단과 결심을 한 바, 그 분의 민사 소송에 대한 반소 및 수개월간 증거를 모아둔 범법 행위들에 대한 추가 형사 고소도 불가피하게 진행을 시작하게 됐다"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