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종교

    1600차 수요시위 "일본 정부, 사과와 배상 나서야"

    1992년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목소리



    [앵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기독 여성들을 중심으로 지난 1992년에 시작한 수요 시위가 오늘(14일)로 1600차를 맞았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외침이 30년 넘게 이어지고 있지만 전쟁 범죄를 저지른 일본 정부는 여전히 반성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혜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제1600차 수요시위가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렸다.제1600차 수요시위가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렸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600차 수요 시위가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진행됐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1991년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 증언하면서 그 실체가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이듬해인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전 일본 총리 방한에 맞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기독 여성들이 중심이 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작됐습니다.

    지난 30여 년 동안 이어져 온 수요시위에는 지금도 수많은 시민과 종교 시민단체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1600차 수요시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약속을 기억하고 있다며 약속을 속히 이행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용수 할머니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우리한테만 약속한 게 아니고, 이용수한테만 한 것도 아니고, 국민한테도 했습니다. 국민에게도 약속을 했습니다. 이 약속은 거짓말이 아닙니다. 절대로 우리 윤 대통령은 꼭 이 약속을 지키길 바랍니다."

    정의기억연대는 1600차 수요시위를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초심의 마음으로 피해자들의 오랜 염원을 기억하고 계승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의 사과를 듣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우리 정부가 피해자와 국민의 동의를 이끌 수 있는 해결책을 도모하고, 일본 정부가 사과와 배상에 나설 때까지 연대 활동을 전개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일본의 역사 왜곡이 정도를 더해가는 상황에서 수요시위 인근에선 일부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렸습니다.

    이에 대해 정의기억연대는 피해자에 대한 모욕이자 명예훼손이라며 현행법상 피해 사실을 부정하는 행태가 법으로 금지돼 있지 않은 것을 악용한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역사 왜곡과 피해자들의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호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CBS 뉴스 한혜인입니다.

    (영상기자 이정우, 영상편집 서원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