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중동/아프리카

    소말리아 모가디슈 인질극 '9명 사망'…6시간 만에 진압

    호텔서 발생, 84명 구출·10명 부상
    알샤바브 소행·테러범들 현장 사살

    알샤바브가 인질극을 벌인 소말리아 호텔. AFP·연합뉴스알샤바브가 인질극을 벌인 소말리아 호텔. AFP·연합뉴스10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방송이 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해변의 한 호텔에서 인질극으로 민간인 6명을 포함해 최소 9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소말리아 경찰은 성명을 내고 모가디슈의 한 호텔에서 벌어진 인질극을 6시간 만에 진압했으며 이 과정에서 민간인 6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보안군 대원 3명도 사망했다"면서 어린이, 노인을 포함한 84명을 현장에서 구출했다고 설명했다.

    인질극은 전날 오후 8시쯤 괴한 7명이 모가디슈의 리도 해변에 있는 펄 비치 호텔에 난입하면서 시작됐다. 목격자들은 총격과 폭발음을 들었다고 전했다.

    괴한들은 호텔 투숙객과 직원, 식당 손님 등을 인질로 잡았지만 출동한 보안군과 총격전 끝에 모두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슬람 무장단체 알샤바브는 이번 인질극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아랍어로 '청년들'이라는 뜻을 가진 알샤바브는 이슬람법정연합(ICU)이라는 조직의 청년 분과로 출발해 2006년 독립했고, 2010년 테러 조직 알카에다에 충성을 맹세했다.

    소말리아를 이슬람근본주의 국가로 바꾼다는 목표를 내세우고 주로 남부와 중부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