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남경필 "아들 마약 끊었으면…처벌 원해" 증언 예정

    다음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예정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장남 남모 씨와 장남 마약 투약 사과하는 남경필 전 지사. 연합뉴스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장남 남모 씨와 장남 마약 투약 사과하는 남경필 전 지사. 연합뉴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남 남모(32) 씨가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수원지법 형사15부(이정재 부장판사)는 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남씨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남씨에 대한 공소사실을 낭독했다.

    재판을 방청한 남 전 지사는 취재진에 "다음 재판에 직접 증인으로 나갈 것이며, 선처가 아닌 처벌해달라는 취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들이 법정에 서기까지 2번의 자수와 2번의 가족들 신고가 있었다"며 "관련 내용을 모두 증언할 것이며, 아들이 마약을 끊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남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마초를 태우거나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 등지에서 16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11월 펜타닐을 흡입한 혐의도 있다. 펜타닐은 극심한 고통을 겪는 말기 암 환자 등에게 사용되는 진통제로, 진통 효과는 모르핀의 약 200배, 헤로인의 약 1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는 올해 3월 23일 용인시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의 가족은 "(남씨가) 마약을 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당했다. 이후 풀려난 남씨는 닷새만인 같은달 30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에서 또다시 필로폰을 투약했다가 결국 구속됐다.

    검찰은 성남지청과 밀양지청에서도 남씨의 마약 사건 기록을 넘겨받아 병합해 기소했다. 남씨의 다음 재판은 다음달 13일에 열릴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